전종목 시세보기

서울경제

HOME  >  사회  >  사회일반

"내 무릎에 앉으면 만점"…서울 공립중학교서 '미투' 폭로 나와

  • 권준영 기자
  • 2018-09-11 15:52:26
  • 사회일반
'내 무릎에 앉으면 만점'…서울 공립중학교서 '미투' 폭로 나와
/사진=연합뉴스

서울 광진구에 위치한 한 공립중학교에서 교사가 학생을 성희롱했다는 ‘스쿨미투’ 폭로가 나와 파문이 일고 있다.

11일 서울시교육청 성동광진교육지원청 등에 따르면 광진구 A중 학생들은 이날 학교 곳곳에 포스트잇을 붙여 교사에게 성희롱·성차별을 당했다고 주장했다.

학생들에 따르면 이 학교 교사 B씨는 “예쁜 여학생이 내 무릎에 앉으면 수행평가 만점을 주겠다”거나 “여자는 아테네(그리스 신화 속 신)처럼 강하고 헤라처럼 질투 많은 것은 별로고 아프로디테처럼 예쁘고 쭉쭉빵빵해야 한다”는 성희롱적인 발언을 했다.

학생들은 B씨 외 교사들도 성적인 욕설을 쓰거나 여학생들에게 “너희가 나라를 위해 헌신하는 방법은 자녀를 많이 낳는 것”이라고 하는 등 성희롱·성차별적인 발언을 했다고 주장했다.

또 학생들은 교사들이 ‘성 정체성 혼란이 온다’는 이유로 여학생의 바지교복 착용을 금지했다는 주장도 펼쳐 사실여부에 관심이 쏠리고 있다.

이에 성동광진교육지원청은 이날 A중 특별장학에 착수한 것으로 알려졌다.

/권준영기자 kjykjy@sedaily.com


<저작권자 ⓒ 서울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XC

시선집중

ad

이 기사를 공유하세요.

이메일 보내기

보내는 사람

수신 메일 주소

※ 여러명에게 보낼 경우 ‘,’로 구분하세요

메일 제목

전송 취소

메일이 정상적으로 발송되었습니다
이용해 주셔서 감사합니다.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