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종목 시세보기

서울경제

HOME  >  증권  >  펀드·신상품

[시그널 들여다보기]SKT, 동영상 서비스 '옥수수' 지분매각 추진

삼성·구글 손잡고 AI스피커 개발
'중기 상속 특급도우미' 삼정KPMG

  • 조윤희 기자
  • 2018-09-11 21:09:00
  • 펀드·신상품
서울경제신문이 만드는 프리미엄 컨버전스 미디어 ‘시그널(http://signal.sedaily.com)’은 11일 SK텔레콤이 온라인 동영상 서비스(OTT)인 옥수수의 지분매각을 추진하고 있다고 보도했다. SK텔레콤은 옥수수를 SK브로드밴드에서 분사해 재무적투자자(FI)를 모집할 방침이다. 올해 11번가가 5,000억원의 투자를 유치했던 것과 비슷한 시나리오다. 옥수수는 업계 3위 수준이지만 1위 업체와 격차가 크고 실질 유료 가입자 수가 적어 사업성에 대한 평가는 엇갈리고 있다.

삼성전자가 인수한 하만(Harman)이 구글과 차세대 인공지능(AI) 스피커를 개발한다. 시그널의 단독 보도에 따르면 삼성전자와 구글이 개발한 AI 스피커는 내년께 출시될 예정이다. AI 플랫폼 시장이 아마존 알렉사와 구글의 양강 구도로 굳어지는 상황에서 삼성전자가 하만을 통해 어떤 성과를 낼 수 있을지 주목된다. 시그널 초대석에는 구승회 삼정KPMG 딜어드바이저리 대표의 인터뷰가 실렸다. 삼정KPMG는 승계와 상속 문제로 고민하는 중견·중소기업의 인수합병(M&A)을 집중 공략하고 있다. 지난해 고급 바닥재 전문기업 녹수의 매각 자문을 맡아 오너 일가의 고민을 해결하기도 했다. 구 대표는 삼정KPMG의 강점을 ‘협업’으로 꼽았다. 그는 “감사본부의 전문성과 혜안을 딜 발굴에 적극 활용하고 있다”며 “(고객사의) 기업가치를 끌어올리는 게 우리의 과제이자 목표”라고 말했다.
/조윤희기자 choyh@sedaily.com


<저작권자 ⓒ 서울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XC

시선집중

ad

이 기사를 공유하세요.

이메일 보내기

보내는 사람

수신 메일 주소

※ 여러명에게 보낼 경우 ‘,’로 구분하세요

메일 제목

전송 취소

메일이 정상적으로 발송되었습니다
이용해 주셔서 감사합니다.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