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종목 시세보기

서울경제

HOME  >  서경스타  >  TV·방송

[현장] '세상에 이런일이' 임성훈, "감동적인 1000회, 이제는 목표는 1111회"

  • 이하나 기자
  • 2018-09-11 16:35:34
  • TV·방송
[현장] '세상에 이런일이' 임성훈, '감동적인 1000회, 이제는 목표는 1111회'
/사진=SBS

방송인 임성훈이 ‘순간포착 세상에 이런 일이’ 1000회를 맞은 소감을 전했다.

11일 오후 서울 양천구 SBS 사옥에서는 ‘순간포착 세상에 이런 일이(이하 세상에 이런 일이)’ 1000회 특집 기자간담회가 진행됐다. 이날 현장에는 임성훈, 박소현, 이윤아 아나운서가 참석했다.

임성훈은 “기자간담회 직전에 1000회 녹화를 끝냈다. 주변에서도 얘기를 듣고 많은 분들이 1000회 때는 어떻게 꾸며지냐는 이야기가 많았다”라며 “새로운 이야기보다는 1000회까지 올 때까지 여러 기록들을 모아서 방송이 구성됐다”고 설명했다.

이어 임성훈은 “1회 때만 해도 6개월만 가도 잘 된 거라고 생각했다. 한 주에 아이템이 4개가 필요한데 6개월 정도면 우리 주변에서 볼 수 있는 신기한 일들이 고갈될 거라고 생각했다”라며 “제작진의 끊임없는 열정과 노력 덕분에 100회가 됐고, 500회가 됐고, 1000회가 됐다”고 설명했다.

임성훈은 “100회가 하는 데 2년이 걸린다. 1111회까지는 해야겠다는 생각을 하고 있다”라며 “또 한 번 일(을) 내자는 의미로 1111회라는 목표를 세웠다. 지금까지 1000회 목표로 열심히 한 것을 이뤘으니 더 열심히 달리겠다”고 각오를 전했다.

1998년 5월 6일 가정의 달 특집으로 시범 방송된 ‘세상에 이런 일이’는 우리 주변에서 일어나는 신기한 일이나 특별한 사연을 리얼리티 방식으로 촬영해 온 가족이 함께 볼 수 있도록 만든 프로그램으로, 오는 13일 방송 20년 4개월 만에 1000회를 맞는다.

한편 ‘세상에 이런 일이’ 1000회 특집 방송은 오는 13일 목요일 오후 8시 55분 방송된다.

/이하나기자 sestar@sedaily.com


<저작권자 ⓒ 서울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XC

시선집중

ad

이 기사를 공유하세요.

이메일 보내기

보내는 사람

수신 메일 주소

※ 여러명에게 보낼 경우 ‘,’로 구분하세요

메일 제목

전송 취소

메일이 정상적으로 발송되었습니다
이용해 주셔서 감사합니다.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