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종목 시세보기

서울경제

HOME  >  서경스타  >  영화

‘암수살인’ 김윤석X주지훈...지금까지 이런 형사와 살인범은 없었다

  • 최주리 기자
  • 2018-09-12 03:00:42
  • 영화
김윤석과 주지훈, 두 강렬한 배우들의 첫 만남과 부산에서 벌어진 실제 이야기를 토대로 한 범죄 실화로기대를 모아온 <암수살인>이 강렬한 캐릭터로 영화에 대한 기대를 한껏 높이는 캐릭터 예고편을 공개했다.

‘암수살인’ 김윤석X주지훈...지금까지 이런 형사와 살인범은 없었다

감옥에서 7건의 추가 살인을 자백하는 살인범과 자백을 믿고 사건을 쫓는 형사의 이야기를 다룬 범죄실화극 <암수살인>이 전무후무한 두 캐릭터의 팽팽한 대결을 기대하게 하는 캐릭터 예고편을 공개했다. 실화를 모티브로 한 <암수살인>은 살인범의 자백을 쫓는 유일한 형사 ‘김형민’(김윤석)과 감옥에서 7건의 추가 살인을 자백하는 살인범 ‘강태오’(주지훈)라는 기존 형사와 범인 캐릭터 관계의 통념을 깨는 설정으로 눈길을 모았다. 이번에 공개된 캐릭터 예고편은 두 캐릭터의 숨막히는 대결과 한 합도 밀리지 않은 채 서로 주도권을 주고받는 김윤석과 주지훈의 연기가 시선을 사로잡으며 영화에 대한 기대감을 더욱 높인다.

주변의 만류에도 불구하고 ‘태오’의 자백만을 믿고 암수살인 사건에 뛰어드는 ‘형민’은 ‘태오’가 던진 7개의 단서를 토대로 수사를 진행한다. 거짓과 진실이 뒤섞여 있는 ‘태오’의 자백 속에서 숨겨진 피해자를 찾기 위해 수사를 펼쳐 나가는 집념의 형사 ‘형민’은 묵직한 존재감의 김윤석이 선보이는 뚝심 있고 인간미 넘치는 새로운 형사 캐릭터를 예감케 해 눈길을 사로잡는다. 한편, 한마디로 ‘감정불가’, 학술적으로도 분석이 불가한 살인범 ‘강태오’는 수사에 협조하는 대가로 ‘형민’에게 갖가지 물건과 돈을 요구하며 수사를 방해한다. 속을 알 수 없는 살인범 ‘강태오’로 분해 완벽하게 캐릭터에 녹아든 주지훈의 연기는 영화 속에서 보여줄 그의 소름끼치는 변신에 대한 기대를 증폭시킨다.

“왜 하필 내 같은 형사를 골랐노”라며 ‘태오’를 도발하는 ‘형민’과 “니가 아무리 지랄해도 내는 못 이겨”라며 손바닥 위에 ‘형민’을 올려놓듯 수사 과정을 리드하는 ‘태오’의 강렬하고 숨막히는 심리 대결은 <암수살인>을 보는 가장 큰 재미 중 하나가 될 것이다.

실화를 바탕으로 한 리얼리티 넘치는 이야기와 김윤석과 주지훈이 선보일 강렬한 연기 시너지로 관심을 모으고 있는 영화 <암수살인>은 10월 3일 개봉해 관객들을 만난다.

/최주리기자 sestar@sedaily.com


<저작권자 ⓒ 서울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XC

시선집중

ad

이 기사를 공유하세요.

이메일 보내기

보내는 사람

수신 메일 주소

※ 여러명에게 보낼 경우 ‘,’로 구분하세요

메일 제목

전송 취소

메일이 정상적으로 발송되었습니다
이용해 주셔서 감사합니다.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