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종목 시세보기

서울경제

HOME  >  서경스타  >  TV·방송

[전문] 강성훈, "내 불찰로 젝스키스·팬들에게 피해, 오해 바로 잡겠다"

  • 이하나 기자
  • 2018-09-12 08:35:21
  • TV·방송
[전문] 강성훈, '내 불찰로 젝스키스·팬들에게 피해, 오해 바로 잡겠다'
/사진=서경스타DB

젝스키스 강성훈이 최근 불거진 논란에 대해 입을 열었다.

지난 11일 강성훈은 개인 팬클럽 후니월드에 “제 곁에서 오랜 시간 믿고 힘이 되어준 젝스키스 팬분들과 후니월드 팬분들에게 심려를 끼쳐 드린 점 진심으로 죄송합니다”라며 “감사한 마음을 표현하기도 부족한 시간에 제 불찰로 인해 팬분들과 팀에게 피해를 끼친 것이 너무나 죄송스럽고 마음 아픕니다”라고 남겼다.

이어 “현재 논란이 되고있는 부분은 더 세밀하게 확인하여 잘못된 부분은 사죄드리고, 오해는 풀어 바로잡을 수 있도록 노력하겠습니다”라고 덧붙였다.

앞서 지난 1일 대만 현지 매체들은 강성훈 측과 행사 위탁업체가 오는 8일과 9일 양일간 대만에서 예정됐던 팬미팅을 일방적으로 취소해 한화 1억원의 손실을 입혔다고 보도했다.

이와 함께 강성훈의 모든 스케줄에 동행하는 여성이 연인 관계라는 의혹도 함께 제기됐다. 일부 팬들은 현재 강성훈의 팬클럽 ‘후니월드(사명 포에버 2228)’의 운영자 A씨가 강성훈이 해외에서 소화한 개인 일정에 동행했으며, 호텔 방에도 함께 있었다고 주장했다.

또 팬들은 A씨가 강성훈의 해외 콘서트, 굿즈 판매 등 팬클럽을 운영하는 과정에서 돈을 받고 물건을 안 보냈으며, 기부 영상회에서 모금된 금액의 정산내역의 출처도 불분명하다고 설명했다.

논란이 계속되자 강성훈의 소속사 YG엔터테인먼트는 “최근 강성훈 단독 팬미팅을 통한 불미스러운 일에 깊은 유감을 표한다”며 “단독 팬미팅은 본인이 독자적으로 진행해왔다. 하지만 YG는 모든 사안을 자세히 알아보고 피해자들이 생기지 않도록 조속히 문제점들을 해결하도록 노력하겠다”고 입장을 밝혔다.

<다음은 강성훈 공식입장 전문>

안녕하세요. 강성훈입니다.

우선 제 곁에서 오랜 시간 믿고 힘이 되어준 젝스키스 팬분들과 후니월드 팬분들에게 심려를 끼쳐 드린 점 진심으로 죄송합니다.

다시 멤버들과 함께 젝스키스로서, 그리고 가수 강성훈으로서 인사드릴 수 있어 매일을 소중하게 생각하고 있습니다.

감사한 마음을 표현하기에도 부족한 시간에 제 불찰로 인해 팬분들과 팀에 피해를 끼친 것이 너무나 죄송스럽고 마음 아픕니다.

현재 논란이 되고 있는 부분은 더 세밀하게 확인하여 잘못된 부분은 사죄드리고, 오해는 풀어 바로잡을 수 있도록 노력하겠습니다.

다시 한번 진심으로 죄송합니다.

/이하나기자 sestar@sedaily.com


<저작권자 ⓒ 서울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XC

시선집중

ad

이 기사를 공유하세요.

이메일 보내기

보내는 사람

수신 메일 주소

※ 여러명에게 보낼 경우 ‘,’로 구분하세요

메일 제목

전송 취소

메일이 정상적으로 발송되었습니다
이용해 주셔서 감사합니다.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