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종목 시세보기

서울경제

HOME  >  국제  >  정치·사회

초대형 허리케인 플로렌스에 美남동부 초비상…150만명 대피령

캐롤라이나·버지니아 3개州 비상사태 선포…14일 오전 상륙할듯
트럼프 “대비에 만전” 긴급 담화…13~14일 유세 일정 취소

  • 이현호 기자
  • 2018-09-12 09:22:43
  • 정치·사회
초대형 허리케인 플로렌스에 美남동부 초비상…150만명 대피령
연합뉴스

대서양에서 발생한 초강력 허리케인 ‘플로렌스’의 미국 남동부 해안 상륙이 임박했다. 이에 따라 노스·사우스 캐롤라이나, 버지니아 3개주(州)를 중심으로 약 150만 명에 대피령이 내려졌다.

11일(현지시간) 로이터 등 현지 언론들은 오후 5시 현재 플로렌스는 버뮤다 제도의 남쪽 해상에 있으며 시속 17마일(27km) 속도로 북상하고 있다고 보도했다. 최대 풍속은 시속 140마일(225㎞)로, 4등급 허리케인으로 세력을 강화했다. 풍속이 시속 111마일(179㎞) 이상이면 카테고리 3등급이 되는데 카테고리 3∼5등급을 메이저급 허리케인으로 분류한다.

특히 플로렌스는 340마일(547km)에 걸쳐 광범위하게 세력을 형성하고 있다고 AP통신은 전했다. 게다가 해상에서 상대적으로 늦은 속도로 이동하면서 위력을 키우고 있다고 NPR방송은 분석했다.

현재 예상 진로를 고려하면 오는 14일 오전께 동부해안에 상륙할 것으로 예상된다. 상륙하는 시점에 최고등급인 5등급으로 위력을 강화할 가능성도, 3등급으로 다소 약화할 가능성도 모두 배제할 수 없는 상황이다. 미 연방재난관리청(FEMA) 제프리 비어드 구조팀장은 “플로렌스는 매우 위험한 폭풍”이라며 “특히 캐롤라이나 지역으로선 수십 년만의 가장 강력한 허리케인”이라고 우려했다.

도널드 트럼프 미 대통령도 백악관에서 긴급 담화를 통해 철저한 대비를 당부했다. 트럼프 대통령은 “허리케인 플로렌스가 동부 지역 해안과 인근 지역에 엄청난 재난을 가져올 것으로 우려된다”면서 “미국인의 안전이 절대적으로 최우선”이라고 밝혔다. 그러면서 “피해가 예상되는 주민들은 즉각 대피하거나 대비에 만전을 기해야 한다”고 강조했다./이현호기자 hhlee@sedaily.com


<저작권자 ⓒ 서울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XC

시선집중

ad

이 기사를 공유하세요.

이메일 보내기

보내는 사람

수신 메일 주소

※ 여러명에게 보낼 경우 ‘,’로 구분하세요

메일 제목

전송 취소

메일이 정상적으로 발송되었습니다
이용해 주셔서 감사합니다.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