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종목 시세보기

서울경제

HOME  >  정치  >  통일·외교·안보

남북공동연락사무소 14일 가동…소장에 통일부 차관-조평통 부위원장

북측 리선권 등 50~60명 개소식 참여

  • 노진표 기자
  • 2018-09-12 11:12:57
  • 통일·외교·안보

남북공동연락사무소

남북공동연락사무소 14일 가동…소장에 통일부 차관-조평통 부위원장
백태현 통일부 대변인이 12일 오전 서울 종로구 정부서울청사에서 열린 정례브리핑에서 오는 14일 개성공단에 남북공동연락사무소를 연다고 밝히고 있다./연합뉴스

남북공동연락사무소가 오는 14일 개소식을 열고 가동에 들어간다.

통일부는 12일 오전 “남북공동연락사무소 개소식을 14일 오전 10시 30분에 연락사무소 청사 정문 앞에서 남북 공동 주관으로 개최하기로 했다”고 발표했다. 개소식은 ‘이제, 함께 나아갑시다’를 슬로건으로 내건다.

우리 측에서 조명균 통일부 장관과 국회, 정부, 학계, 시민단체 인사가 참석할 예정이다. 북측에서는 리선권 조국평화통일위원장과 부문별 회담대표들이 참석하며 규모는 각각 50∼60명 정도로 추정된다. 개소식에서는 현판 제막식과 기념사, 기념촬영 등이 진행되고, 조 장관과 리 위원장은 연락사무소 구성·운영에 관한 합의서에 서명하고 교환할 계획이다.

남북공동연락사무소는 개성공단 내 남북교류협력협의사무소로 사용됐던 4층 건물에 설치되는데, 이는 판문점선언과 후속 고위급회담에서 합의한 내용에 따른 것이다.

개소식이 끝나면 공동연락사무소는 바로 업무 개시한다. 통일부는 ▲교섭·연락 ▲당국간 회담·협의 ▲민간교류 지원 ▲왕래 인원 편의 보장 등의 기능을 수행하게 될 것이라고 밝혔다.

소장은 남북 사이에 주1회 열리는 정례회의와 필요한 협의 등을 진행하며 상시교섭대표로서의 역할을 맡으며 남과 북에서 한 명씩 임명한다.

남측 소장은 천해성 통일부 차관이 겸직하며, 북측은 조평통 부위원장이 소장을 겸직할 것이라고 남측에 통보했다.

통일부는 “앞으로 연락사무소는 남북관계 발전과 한반도의 군사적 긴장 완화 및 평화정착을 위한 상시적 협의·소통 채널로 정착해나갈 것”이라며 “24시간 365일 소통을 통해 남북관계를 안정적으로 관리하고 북미 간 비핵화 협의의 진전에도 도움이 될 것으로 기대한다”고 밝혔다.

정부는 원래 8월 중 연락사무소 개소를 목표로 개보수 작업을 진행하고 구성·운영을 위한 합의안을 준비했지만, 지난달 24일(현지시간) 마이크 폼페이오 미국 국무장관의 급작스러운 방북 취소로 북미관계가 악화되자 개소 시점을 9월로 미룬 바 있다.

지난 5일 방북했던 문재인 대통령의 특별사절단은 남북연락사무소 개소와 관련해 “남북정상회담 개최 이전에 개소하기로 했다”고만 했지만, 남북 간에 14일 개소에 대한 공감대가 있었던 것으로 전해졌다.

이는 특사단 방북 결과로 미국을 설득해 북미협상의 불씨를 살리는 한편 남북연락사무소 개소를 위한 협조도 구한다는 구상이었던 것으로 분석된다.

/노진표 인턴기자 jproh93@sedaily.com


<저작권자 ⓒ 서울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XC

시선집중

ad

이 기사를 공유하세요.

이메일 보내기

보내는 사람

수신 메일 주소

※ 여러명에게 보낼 경우 ‘,’로 구분하세요

메일 제목

전송 취소

메일이 정상적으로 발송되었습니다
이용해 주셔서 감사합니다.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