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종목 시세보기

서울경제

HOME  >  정치  >  국회·정당·정책

바른미래당 “北동행 강요, 정치술수·데이트 폭력 수준”

文 ‘당리당략 거두라’ 발언에 孫 “품격 없는 말” 발끈
하태경 “동행 요구 거의 데이트 폭력 수준”

  • 송주희 기자
  • 2018-09-12 10:02:37
  • 국회·정당·정책
바른미래당 “北동행 강요, 정치술수·데이트 폭력 수준”
손학규(가운데) 바른미래당 대표가 12일 오전 국회에서 열린 최고위원회의에서 발언하고 있다. /연합뉴스

바른미래당이 12일 청와대의 일방적인 남북정상회담 동행 요구에 ‘정치적 술수’, ‘데이트 폭력’ 등의 표현을 써가며 불쾌감을 드러냈다.

손학규 대표는 이날 오전 국회에서 열린 최고위원회의에 참석해 “남북정상회담의 성공을 간절하게 기원한다”면서도 “국회의장과 여야 대표를 수행해 보여주기식 외교를 펼치는 것은 결코 도움이 되지 않는다”고 지적했다. 특히 ‘중차대한 민족사적 대의 앞에서 제발 당리당략을 거두어주시기 바란다’는 문재인 대통령의 발언을 향해서는 불편한 내색을 감추지 않았다. 손 대표는 “‘당리당략’이라는 표현은 대통령으로서 품격있는 언어가 아니다”라며 “국회의장과 여당 원내대표도 동의한 사안을 이리 무시하는 것은 문재인 정부의 국회 무시·오만과 독선이 어디까지 왔는지 보여준다”고 꼬집었다. 이어 “안 갈 것을 알면서 정부가 이러는 것은 국회와 야당을 압박하려는 정치적 술수에 지나지 않는다”고 비판했다.

하태경 최고위원도 “방북 동행을 강요하는 게 거의 데이트 폭력 수준”이라며 “문 대통령과 임종석 실장이 야당과 외교·안보에서 협치하고자 한다면 동행 강요부터 사과해야 할 것”이라고 지적했다. 이어 북한을 다녀온 특별사절단이 북한에 어떤 내용을 전달했는지 야당과 공유할 것을 요구했다.
/송주희기자 ssong@sedaily.com


<저작권자 ⓒ 서울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XC

시선집중

ad

이 기사를 공유하세요.

이메일 보내기

보내는 사람

수신 메일 주소

※ 여러명에게 보낼 경우 ‘,’로 구분하세요

메일 제목

전송 취소

메일이 정상적으로 발송되었습니다
이용해 주셔서 감사합니다.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