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종목 시세보기

서울경제

HOME  >  산업  >  기업

아시아나항공, 기내식 공급 완전 정상화

  • 구경우 기자
  • 2018-09-12 09:58:33
  • 기업
아시아나항공  , 기내식 공급 완전 정상화

아시아나항공 이 납품업체의 사고로 기내식을 공급하지 못해 혼란을 빚었던 사태가 일단락됐다.

아시아나항공 은 기내식 공급업체 이전 작업이 OZ731편을 시작으로 차질 없이 진행되고 있다고 12일 밝혔다.

지난 3월 아시아나항공 에 기내식을 공급하기로 계약한 게이트고메코리아(GGK) 공장에 화재가 발생하면서 기내식이 제때 들어가지 못해 승객들이 불편을 호소하는 일이 벌어졌다. 기내식 공급을 해결하기 위해 3개월가량 중소 기내식 업체 샤프도앤코에 기내식 공급을 맡겼는데 이 업체도 제대로 납품하지 못했기 때문이다. 결국 ‘기내식 대란’이 일어났고 승객과 여론의 거센 비판을 받았다.

아시아나항공 은 이날 7월부터 기내식을 공급해오던 샤프도앤코와의 임시 계약을 종료하고 GGK로부터 기내식을 공급받아 서비스에 들어갔다. 이로써 기내식 대란은 5개월여 만에 공식적으로 해결됐다.

GGK로부터 공급받은 기내식을 처음으로 서비스한 항공편은 오전7시30분에 인천공항에서 호찌민으로 출발한 OZ731편이다. 이날 하루 동안 총 81편(인천·김포발 기준) 항공기에 3만여식의 기내식이 공급될 예정이다.

인천국제공항 인근에 위치한 GGK 기내식 제조시설은 2만5,550㎡ 규모의 2층(지하1층·지상2층) 시설로 일 최대 6만식 생산까지 가능하다. GGK는 아시아나항공 의 3만2,000~3만5,000식의 기내식 생산을 담당한다.

아시아나항공 관계자는 “이번 이전을 계기로 GGK와 함께 아시아나항공 의 기내식 품질을 한 단계 더 높이고 고객의 신뢰를 회복하겠다”고 말했다.
/구경우기자 bluesquare@sedaily.com


<저작권자 ⓒ 서울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XC

시선집중

ad

이 기사를 공유하세요.

이메일 보내기

보내는 사람

수신 메일 주소

※ 여러명에게 보낼 경우 ‘,’로 구분하세요

메일 제목

전송 취소

메일이 정상적으로 발송되었습니다
이용해 주셔서 감사합니다.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