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종목 시세보기

서울경제

HOME  >  사회  >  사회일반

조양호 회장 경찰 소환, 회삿돈으로 자택 경비업체 대금 지급 혐의

  • 김진선 기자
  • 2018-09-12 08:34:08
  • 사회일반
조양호 회장 경찰 소환, 회삿돈으로 자택 경비업체 대금 지급 혐의
사진=연합뉴스

회삿돈으로 자택 경비업체에 대금을 지급한 혐의를 받는 조양호 한진그룹 회장이 12일 경찰에 출석한다.

경찰에 따르면 서울지방경찰청 지능범죄수사대는 이날 오후 2시 조 회장을 피의자 신분으로 소환해 조사할 방침이다.

조 회장은 조세 포탈 등의 혐의로 올해 6월 28일 서울남부지검에서 소환 조사를 받았다. 7월 5일에는 서울남부지법에서 구속 전 피의자 심문(영장실질심사)에 출석했다. 이날 다시 소환조사에 응하면 올해만 벌써 세 번째 사법기관의 조사를 받게 된다.

조 회장은 서울 종로구 평창동 자택경비를 맡은 용역업체 유니에스에 지불할 비용을 그룹 계열사인 정석기업이 대신 지급하게 해 회사에 손해를 끼친 혐의(특정경제범죄 가중처벌법상 배임)로 경찰 수사 중이다.

경찰은 유니에스가 근로계약서 상으로는 정석기업과 계약했으나 경비인력을 조 회장 자택에 근무하도록 해 불법파견에 해당한다는 첩보를 입수한 뒤 5월부터 수사를 진행해왔다.

이달 4일에는 서울 중구 한진빌딩에 있는 정석기업 본사 사무실을 압수 수색했고, 정석기업 대표 원 모 씨를 입건하고 원씨와 회사 직원 등 총 32명을 불러 조사했다.

/김진선기자 sestar@sedaily.com


<저작권자 ⓒ 서울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XC

시선집중

ad

이 기사를 공유하세요.

이메일 보내기

보내는 사람

수신 메일 주소

※ 여러명에게 보낼 경우 ‘,’로 구분하세요

메일 제목

전송 취소

메일이 정상적으로 발송되었습니다
이용해 주셔서 감사합니다.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