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종목 시세보기

서울경제

HOME  >  사회  >  사회일반

[전문] '양예원 사건' 실장 동생, 입 열었다…"카톡 조작? 경찰에 모두 제출"

  • 권준영 기자
  • 2018-09-12 12:40:08
  • 사회일반
[전문] '양예원 사건' 실장 동생, 입 열었다…'카톡 조작? 경찰에 모두 제출'
/사진=연합뉴스

최근 온라인을 뜨겁게 달군 ‘양예원 사건’과 관련, 해당 스튜디오 실장 동생 A씨가 처음으로 입을 열었다.

[전문] '양예원 사건' 실장 동생, 입 열었다…'카톡 조작? 경찰에 모두 제출'
/사진=보배드림 캡처

A씨는 12일 오후 온라인 커뮤니티 ‘보배드림’을 통해 장문의 심경글을 남겼다.

A씨는 “안녕하세요. 양예원 사건 관련 실장 동생입니다. 어제 (양예원, 남친과 배낚시) 기사를 접하고 너무 화가 나서 글을 올립니다”라며 힘겹게 말문을 열었다.

이어 “억울하게 죽은 오빠는 7월 14일날 인천해양장에 재가 되어 뿌려졌는데 얼마 지나지 않아 인천에 바다낚시를 한거 보고 경악을 금치 못했다”고 털어놨다.

그러면서 “저희 가족들은 오빠 죽은 후 하루 하루 지옥 속에서 살고 있는데 오빠가 재가 되어 뿌려졌던 그 근처 배 위에서 웃으면서 찍은 사진을 보고 정말 화가 나서 말이 나오지가 않는다”며 억울한 심경을 표출했다.

그는 “지금 양예원은 오빠가 죽기전에 무고죄 및 명예훼손으로 고소한 상태여서 조사를 받아야 되는 걸로 알고 있다”며 “그리고 사람들이 카톡 관련해서 자꾸 조작이라고 하는데, ‘0000’이라는 사설업체에 사비내고 복구해서 경찰에 다 제출했다”고 설명했다.

A씨의 주장에 따르면 현재 카톡 증거자료는 모두 검찰에 다 넘어가 있는 상태다.

A씨는 “오빠는 죽기 전 저한테 전화해서 억울해서 미칠 것 같다고 잘못하지 않았는데 누구도 자기 말을 들어 주지 않아 답답하다고 했다”며 “죽어서도 아직 판결도 나지 않은 상태에서 가해자 취급 받으면서 고인을 욕하는지 너무 화가난다”고 했다.

이어 “오빠는 모든 것을 잃었다”며 “조사받는 동안 일을 하지 못한 상태에서 변호사 비용, 카톡 복구 비용, 카드값, 임대료, 기타 부대 비용 때문에 대출까지 받았다”고 전했다.

끝으로 “오빠에 억울함을 꼭 풀어줘서 하늘나라에 가서 편히 쉴 수 있었으면 좋겠다”고 글을 마무리 지었다.

한편, 지난달 9일 경기도 남양주 경찰서에 따르면, 이날 오전 9시께 경기도 남양주시에 위치한 00대교에서 한 행인이 “사람이 차에 내려 투신했다”고 경찰에 신고했다.

경찰 조사 결과 해당 차량은 양예원 사건과 관련해 조사를 받고 있던 스튜디오 실장 B씨 소유인 것으로 밝혀졌다. 차량에는 B씨가 쓴 것으로 추정되는 유서도 발견됐다. B씨는 유서를 통해 억울함을 호소한 것으로 전해졌다.

이하 양예원 사건 스튜디오 실장 동생글 전문.

안녕하세요.

양예원 사건관련 실장 동생입니다.

어제 기사를 접하고 너무 화가 나서 글을 올립니다.

억울하게 죽은 오빠는 7월 14일날 인천해양장에 재가 되어 뿌려졌는데

얼마 지나지 않아 인천에 바다낚시를 한거 보고 경악을 금치 못했습니다.

저희 가족들은 오빠 죽은 후 하루 하루 지옥 속에서 살고 있는데 오빠가 재가 되어 뿌려졌던 그 근처 배 위에서 웃으면서 찍은사진을 보고 정말

화가 나서 말이 나오지가 않습니다.

지금 양예원은 오빠가 죽기전에 무고죄 및 명예훼손으로 고소한 상태여서 조사를 받아야 되는 걸로 알고 있습니다.

그리고 사람들이 카톡 관련해서 자꾸 조작이라고하는데 ‘0000’이라는 사설업체에 사비내고 복구해서 경찰에 다 제출하였습니다.

지금은 카톡 증거자료 검찰에 다 넘어가 있는 상태입니다.

오빠는 죽기전 저한테 전화해서 억울해서 미칠 것 같다고 잘못하지 않았는데 누구도 자기말을 들어 주지 않아 답답하다고 했습니다.

죽어서도 아직 판결도 나지 않은 상태에서 가해자 취급 받으면서 고인을 욕하는지 너무 화가납니다.

오빠는 모든 것 잃었습니다.

조사 받는 동안 일을 하지 못한 상태에서 변호사비용,카톡복구비용,카드값,임대료 기타부대비용 때문에 대출까지 받아서 냈습니다.

죽고나서도 스튜디오가 소문이 나서 나가지 않는다고 주인분이 원래대도 원상복구 해야한다며 보증금 5천만원 돌려 받지 못했습니다.

오빠에 억울함을 꼭 풀어줘서 하늘나라에 가서 편히 쉴 수 있었으면 좋겠습니다.

/권준영기자 kjykjy@sedaily.com


<저작권자 ⓒ 서울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XC

시선집중

ad

이 기사를 공유하세요.

이메일 보내기

보내는 사람

수신 메일 주소

※ 여러명에게 보낼 경우 ‘,’로 구분하세요

메일 제목

전송 취소

메일이 정상적으로 발송되었습니다
이용해 주셔서 감사합니다.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