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종목 시세보기

서울경제

HOME  >  부동산  >  

일반 매물 마르자 경매로 몰린 뭉칫돈…법원 경매 낙찰가율 반등

  • 박윤선 기자
  • 2018-09-12 10:21:30
일반 매물 마르자 경매로 몰린 뭉칫돈…법원 경매 낙찰가율 반등

가격 상승에 대한 기대감으로 일반 매물이 줄어들자 투자자들이 경매 시장으로 몰리기 시작했다. 8월 들어 법원 경매 낙찰가율과 평균응찰자 수가 모두 반등했다.

법원경매전문업체 지지옥션에 따르면 8월 전국 평균 낙찰가율은 72.2%로 전월대비 1.8%포인트 상승했다. 6월부터 하락한 낙찰가율은 지난달 70.4%로 올해 최저치였으나 8월 들어 회복세로 돌아섰다. 휴가철 비수기도 겹친 것을 고려하면 이러한 분위기 반전은 주목할 만하다.

용도별로 살펴보면, 지난 7월 올 들어 가장 저조했던 토지 낙찰가율은 8월 들어 7.3%포인트 상승한 72.8%를 기록했다. 이는 2017년 3월 이래로 1년 반 만에 있는 가장 큰 상승세다. 수도권 중에서는 서울과 인천이 전월 대비 모두 10%포인트 넘게 상승했다. 업무상업시설 낙찰가율은 올 들어 두 번째로 높다. 전국 업무상업시설 낙찰가율은 전월 대비 6.3%포인트 증가한 71.4%로 이는 1월 76.2%에 뒤를 잇는 높은 수치다. 평균응찰자수는 올 들어 가장 높은 3.2명을 기록했고, 전월 대비 0.4명 증가했다.

주거시설 낙찰가율과 평균응찰자수 역시 지난달 대비 동반 상승했다. 특히 서울 낙찰가율은 100.9%로 이례적인 높은 수치를 기록해 12년 만에 처음으로 100%를 넘겼다. 지난해 같은 달 정부의 82대책을 발표를 했을 때와 비교해 이달 서울 평균응찰자수는 1.5명 증가했다.

박은영 지지옥션 선임연구원은 “진행 물건은 줄고 낙찰가율과 평균응찰자수가 동반 상승했다. 일반 시장에 매물이 씨가 마르면서 경매 시장에까지 투자자들이 매물 사냥을 하고 있는 모양새”라며 “넘실대는 수요가 경매 시장을 뜨겁게 하고 있지만 지역별로 온도차가 심하므로 묻지마 낙찰은 삼가야할 것”이라고 말했다.
/박윤선기자 sepys@sedaily.com


<저작권자 ⓒ 서울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XC

시선집중

ad

이 기사를 공유하세요.

이메일 보내기

보내는 사람

수신 메일 주소

※ 여러명에게 보낼 경우 ‘,’로 구분하세요

메일 제목

전송 취소

메일이 정상적으로 발송되었습니다
이용해 주셔서 감사합니다.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