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종목 시세보기

서울경제

HOME  >  사회  >  사회일반

초강력 허리케인 미국 강타한다, 대피 인원만 무려 100만명

  • 장주영 기자
  • 2018-09-12 10:18:56
  • 사회일반
초강력 허리케인 미국 강타한다, 대피 인원만 무려 100만명
허레키인 ‘플로렌스’ 예상경로

초강력 허리케인 ‘플로렌스’의 미국 동부해안 상륙을 눈앞에 두고 있다. 남동부의 캐롤라이나, 버지니아 지역에는 약 100만 명에 대피령이 내려졌다.

11일(현지시간) 오전 현재 태풍 ‘플로렌스’는 버뮤다 제도의 남쪽 400마일 해상에 있다. 시속 15마일로 미국 본토에 다가서고 있다.

최대 풍속은 시속 133마일(215㎞)로, 4등급 허리케인이다. 시속 111마일(179㎞) 이상이면 카테고리 3등급으로, 카테고리 3∼5등급을 메이저급 허리케인으로 분류 한다.

지금 추세라면 오는 13~14일 정도에 노스캐롤라이나 해안에 상륙할 것으로 예측된다. 지나가는 해상이 따뜻하기 때문에 그동안 최고등급인 5등급으로 위력을 키울 가능성도 있다.

미 연방재난관리청(FEMA) 제프리 비어드 구조팀장은 “플로렌스는 매우 위험한 폭풍”이라며 “특히 캐롤라이나 지역으로선 수십 년만의 가장 강력한 허리케인”이라고 전했다.

도널드 트럼프 미 대통령은 10일 밤 트윗을 통해 “수년 만에 동부해안을 강타하는 최악의 폭풍 가운데 하나가 될 수 있다”면서 “잘 준비해야 한다. 조심하고 안전에 주의하라”고 당부했다.

노스·사우스 캐롤라이나와 버지니아 3개 주 정부는 비상사태를 선포했으며, 약 100만 명의 주민에 대해 강제 대피령을 내린 상태이다.

허리케인 예상 경로의 북쪽에 있는 메릴랜드주도 비상 대비 태세를 유지하고 있다. 버지니아와 메릴랜드 사이에 있는 수도 워싱턴DC도 긴장의 끈을 늦추지 않고 있다. 워싱턴DC 역시 폭우와 단전이 우려해 비상사태를 선포했다.

해안지대뿐만 아니라 내륙 지역에도 상당량의 폭우가 쏟아질 것으로 예상된다.

해안지대 주민들은 필수 소지품만 챙긴 채 차량으로 긴급 대피에 나선 상태다. 대피령이 내려진 지역에선 주유소와 식료품점마다 유류와 비상 물품을 사려는 시민들로 북새통을 이뤘다.

/장주영기자 jjy0331@sedaily.com


<저작권자 ⓒ 서울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XC

시선집중

ad

이 기사를 공유하세요.

이메일 보내기

보내는 사람

수신 메일 주소

※ 여러명에게 보낼 경우 ‘,’로 구분하세요

메일 제목

전송 취소

메일이 정상적으로 발송되었습니다
이용해 주셔서 감사합니다.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