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종목 시세보기

서울경제

HOME  >  사회  >  사회일반

"살고 싶지 않다"…김세의 기자, 윤서인과 180도 다른 심경글

  • 권준영 기자
  • 2018-09-12 09:30:45
  • 사회일반
'살고 싶지 않다'…김세의 기자, 윤서인과 180도 다른 심경글
/사진=김세의 SNS

허위사실을 유포해 故 백남기씨 유족의 명예를 훼손한 혐의로 기소된 김세의 MBC 전 기자가 심경을 토로했다.

11일 김세의 전 기자는 재판이 끝난 후 자신의 페이스북에 재판과 관련된 기사를 공유하며 “군부대 룸살롱 단독 취재로 징역 1년형을 받은 바 있다”고 적었다.

이어 “솔직히 요즘 너무 힘들어서 살고 싶지 않다”면서도 “그래도 이렇게 죽으면 최승호가 너무 좋아할 것 같아서 도저히 못 죽겠다”라고 밝혔다.

앞서 이날 검찰은 서울중앙지법 형사16단독 최미복 판사 심리로 열린 만화가 윤서인과 김세의 전 MBC 기자의 결심 공판에서 두 사람에게 각각 징역 1년을 구형했다.

이들은 2016년 10월 백씨가 위독한 상황인데도 백씨의 딸이 해외에서 휴가를 즐겼다는 허위 사실을 담은 글과 그림을 인터넷 사이트와 자신의 SNS 계정에 올린 혐의로 기소됐다.

윤서인은 최후 진술을 통해 “(유족들을) 개인적으로 모르고 비난할 의도가 없었다”며 “시사만화가로서 그 정도의 만평은 할 수 있는 것이 자유 대한민국의 기본적 권리라 생각한다”고 주장했다.

김세의는 구형에 앞서 진행된 피고인 신문에서 “(SNS에 올린 글은 사실 적시가 아니라) 일종의 감상·감정이었다”고 말했다.

한편, 김 전 기자는 최승호 MBC 사장 취임 후 대기발령 상태에 있다가 지난 8월 퇴사한 바 있다.

/권준영기자 kjykjy@sedaily.com


<저작권자 ⓒ 서울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XC

시선집중

ad

이 기사를 공유하세요.

이메일 보내기

보내는 사람

수신 메일 주소

※ 여러명에게 보낼 경우 ‘,’로 구분하세요

메일 제목

전송 취소

메일이 정상적으로 발송되었습니다
이용해 주셔서 감사합니다.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