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종목 시세보기

서울경제

HOME  >  정치  >  정치일반

여상규-박지원, 이은애 청문회서 고성 "당신이 판사야"vs "어디서 큰소리"

  • 정진수 기자
  • 2018-09-12 08:50:50
  • 정치일반
여상규-박지원, 이은애 청문회서 고성 '당신이 판사야'vs '어디서 큰소리'
/사진=연합뉴스

이은애 헌법재판관 후보자에 대한 인사청문회에서 박지원 민주평화당 의원과 여상규 자유한국당 소속 법사위원장의 고성이 오갔다.

지난 11일 국회 법제사법위원회가 이은애 헌법재판관 후보자에 대한 인사청문회를 열었다.

이날 청문회에서는 이은애 후보자의 위장전입 의혹에 대한 질의가 이어지던 중 여상규 법사위원장과 의원들 사이에서 고성이 오갔다.

한국당 소속의 여상규 법제사법위원장은 ‘사법농단 의혹 수사와 관련해 압수수색 영장 기각이 많다’는 조응천 더불어민주당 의원의 질의에 대해 “정치권에서 사법부에 압력을 넣고, 관여해서는 안 된다. 법원은 정치적 중립이 중요하다. 특정재판을 갖고 왈가왈부하는 것을 옳지 않다”고 말했다.

이에 대해 박지원 민주평화당 의원은 의사진행 발언을 요청했지만 여상규 법사위원장이 받아들이지 않자 “위원장이 국회의원의 발언을 너무 제한하려고 한다. 당신이 판사냐”고 목소리를 높였다.

이를 들은 여상규 위원장은 “어디서 큰소리야. 보자 보자 하니까. 당신이라니”라고 말했고, 박지원 의원은 “당신이지. 그럼 우리 형님이야?”라고 맞받아쳤다. 두 사람 사이의 언성이 높아지자 여 위원장은 3분간 정회를 선언, 청문회를 잠시 중단시켰다.

/정진수기자 sestar@sedaily.com


<저작권자 ⓒ 서울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XC

시선집중

ad

이 기사를 공유하세요.

이메일 보내기

보내는 사람

수신 메일 주소

※ 여러명에게 보낼 경우 ‘,’로 구분하세요

메일 제목

전송 취소

메일이 정상적으로 발송되었습니다
이용해 주셔서 감사합니다.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