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종목 시세보기

서울경제

HOME  >  정치  >  정치일반

여상규-박지원, 설전은 첫 날부터 예견됐었다?

  • 권준영 기자
  • 2018-09-12 14:47:53
  • 정치일반
여상규-박지원, 설전은 첫 날부터 예견됐었다?
/사진=연합뉴스

이은애 헌법재판관 후보자 인사청문회에서 국회법사위원장인 여상규 자유한국당 의원은 박지원 민주평화당 의원 간에 설전이 벌어진 가운데 두 의원이 첫날부터 삐걱댄 사실이 주목받고 있다.

박지원 의원은 여상규 위원장이 위원석에 앉은 첫날부터 견제했다. 공식회의에서 박지원 의원은 “군림하는 법사위원장은 안된다”고 말했다.

이후 여상규 위원장은 한 매체와 인터뷰를 통해 “누가 왔든 원리-원칙대로 회의를 진행하면 된다. 다른 의원을 모욕하는 말씀을 한다든지, 순서가 아닌데 무턱대고 발언하면 강력히 통제할 것”이라고 소신을 밝혔다.

여상규 위원장은 사법부의 ‘재판 거래’ 의혹에 대해 “없다”는 입장으로 사법부에 대한 큰 신뢰를 드러내온 바 있다.

한편, 11일 열린 국회 법제사법위원회의 이은애 헌법재판관 후보자에 대한 인사청문회에서 이 후보자의 위장전입 의혹에 대한 질의가 이어지던 중 회의 진행을 놓고 여상규 법제사법위원장과 의원들 사이에 고성이 오갔다.

조응천 더불어민주당 의원이 ‘사법농단 의혹 수사와 관련해 압수수색 영장 기각이 많다’는 내용의 질의를 하자 여 위원장은 “정치권에서 사법부에 압력을 넣고 관여해서는 안 된다”며 이를 비판했다.

여 위원장의 발언에 박지원 민주평화당 의원은 “잘못된 것을 지적하는 게 무엇이 문제인가. 사회만 보면 되지 당신이 판사야”라며 목소리를 높였다.

이 말을 들은 여 위원장은 “어디서 큰소리야. 보자 보자 하니까, 당신이라니”라고 말했다.

반박과 고성이 이어지자 청문회는 잠시 중단됐다가 다시 정회했다.

/권준영기자 kjykjy@sedaily.com


<저작권자 ⓒ 서울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XC

시선집중

ad

이 기사를 공유하세요.

이메일 보내기

보내는 사람

수신 메일 주소

※ 여러명에게 보낼 경우 ‘,’로 구분하세요

메일 제목

전송 취소

메일이 정상적으로 발송되었습니다
이용해 주셔서 감사합니다.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