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종목 시세보기

서울경제

HOME  >  경제 · 금융  >  정책·세금

김동연 “최저임금 인상 속도조절 방안 당·청과 협의”

탄력근로제 단위기간도 조정
이달 상당규모 목적예비비 편성

  • 세종=임진혁 기자
  • 2018-09-12 10:32:24
  • 정책·세금
김동연 경제부총리 겸 기획재정부 장관이 12일 “최저임금 인상 속도 조절에 합리적인 대안을 만들기 위해 당·청과 협의를 시작하겠다”고 말했다.

김 부총리는 이날 정부서울청사에서 열린 경제관계장관회의에서 “8월 취업자 수가 3,000명에 그쳐 마음이 무겁다. 여러 여건을 감안할 때 고용 상황이 단시간 내 개선되기 어렵다”며 일자리 창출을 위한 대책으로 이같이 밝혔다.

아울러 탄력근로제 단위기간을 조정하는 방안도 함께 논의하겠다고 덧붙였다.

재정도 더 쏟아 붓는다. 김 부총리는 “연내 일자리를 더 만들겠다는 각오로 정부 추경에 이어 지자체 추경 42조9,000억원이 조속히 편성·집행되도록 하겠다”고 강조했다. 이어 “지난 7월에 이어 이달에도 상당한 규모 목적예비비를 편성해 산업구조조정, 고용위기지역에 추가로 지원하겠다”고 말했다.

혁신성장과 규제개혁에 대한 의지도 내비쳤다. 그는 “기업과 시장이 요구하는 혁신성장 속도를 높이겠다”며 “국회에서도 일자리창출을 위한 혁신성장 관련법안 통과에 과감히 협조해달라”고 당부했다.
/임진혁기자 liberal@sedaily.com

김동연 “최저임금 인상 속도조절 방안 당·청과 협의”
경제관계장관회의 발언하는 김동연 부총리
(서울=연합뉴스) 안정원 기자 = 김동연 경제부총리 겸 기획재정부 장관이 12일 오전 서울 종로구 정부서울청사에서 열린 경제관계장관회의에서 발언하고 있다.
이날 회의에서는 일자리 단기 대응과제와 지출혁신 2.0 추진방향과 과제 등을 논의할 예정이다. 2018.9.12
jeong@yna.co.kr
(끝)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저작권자 ⓒ 서울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XC

시선집중

ad

이 기사를 공유하세요.

이메일 보내기

보내는 사람

수신 메일 주소

※ 여러명에게 보낼 경우 ‘,’로 구분하세요

메일 제목

전송 취소

메일이 정상적으로 발송되었습니다
이용해 주셔서 감사합니다.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