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종목 시세보기

서울경제

HOME  >  문화 · 스포츠  >  스포츠

'다시 찾아온' 축구의 전성기, K리그 이어받기 위해 분주

축협과 구단이 함께 마케팅 전략 논의, 흥행 여부에 귀추 주목

  • 노진표 기자
  • 2018-09-12 14:59:20
  • 스포츠

벤투호, 축구 구단

'다시 찾아온' 축구의 전성기, K리그 이어받기 위해 분주
11일 오후 경기도 수원시 팔달구 수원월드컵경기장에서 열린 축구 국가대표팀 평가전 한국과 칠레의 경기. 팬들이 경기 시작을 기다리고 있다. / 연합뉴스

한국프로축구연맹과 프로축구 구단들이 2018 자카르타·팔렘방 아시안게임 금메달 획득과 벤투호 한국 축구대표팀의 인기로 발생한 축구 열기를 K리그로 이어받기 위해 발 벗고 나섰다.

월드컵 4강 신화를 썼던 2002년 한일 월드컵과 2006년 독일 월드컵 이래로 다시 한번 한국 축구에 전성기를 불러올 최고의 기회이기 때문이다.

'다시 찾아온' 축구의 전성기, K리그 이어받기 위해 분주
3일 오전 인천국제공항에서 축구 팬들이 2018 자카르타-팔렘방 아시안게임에서 금메달을 획득한 남자 축구대표팀 귀국 모습을 기념촬영 하고 있다./연합뉴스

아시안게임 대표팀이 금메달을 안고 귀국했던 3일 인천공항에는 여고생 팬을 포함해 1,000여 명의 축구 팬들이 구름처럼 모여들었고, 2022년 카타르 월드컵까지 지휘봉을 잡은 파울루 벤투 감독이 신고식을 치른 7일 코스타리카전과 11일 칠레전에서 12년 만에 A매치 2경기 연속 매진을 기록한 바 있다. 이는 올 해초까지만 해도 A대표팀 평가전 때 관중석이 다소 썰렁했던 것과는 사뭇 달라진 풍경이다.

프로축구연맹은 13일 서울 신문로 축구회관에서 K리그 구단 마케팅 실무자 회의를 하며 대표팀의 인기를 K리그로 이어갈 마케팅 전략도 토의할 예정이다. 김진형 프로축구연맹 홍보팀장은 “아시안게임 금메달과 러시아 월드컵 독일전 승리, 벤투호의 선전 등과 맞물려 한국 축구가 오랜만에 호기를 맞았다”며 “축구 열기를 K리그로 가져올 여러 가지 방안을 골몰하고 있다. 구단 차원의 공세적인 마케팅이 필요한 시점”이라고 밝혔다. 이에 프로축구 구단들도 동참해 축구 열기를 K리그로 이어가겠다고 다짐하고 있다. 아시안게임에서 금메달을 수확한 태극전사 20명 가운데 K리거가 골키퍼 조현우(대구)를 비롯해 무려 15명에 달하며, 벤투 감독이 소집한 9월 A매치 2경기에 참가한 K리거도 소집 대상 선수 24명 중 10명으로 절반에 가깝기 때문이다.

'다시 찾아온' 축구의 전성기, K리그 이어받기 위해 분주
11일 오후 수원월드컵경기장에서 열린 대한민국 대 칠레 경기. 이용이 공을 쫓고 있다./연합뉴스

특히 전북의 김민재와 이용, 송범근 3명과 더불어 아산의 황인범, 주세종과 문선민(인천), 홍철(수원), 윤석영(서울), 윤영선(성남), 김문환(부산) 등이 ‘벤투호 1기’에 승선해 코스타리카전 2-0 승리와 칠레전 0-0 무승부 등 1승 1무를 거두는데 일조했다.

앞서 러시아 월드컵에서 눈부신 활약을 보였던 골키퍼 조현우가 대구로 돌아와 엄청난 인기를 누렸던 것처럼 아시안게임 금메달과 벤투호 활약의 중심에 서있던 K리거들이 이제는 프로축구 흥행을 이끌 주역이다. 앞으로 벤투호 태극전사들은 소속팀으로 복귀해 이번 주말 열리는 K리그1(1부리그) 28라운드 경기를 준비할 예정이다. 특히 이들 중 전북의 김민재와 이용, 송범근은 15일 안방인 전주월드컵경기장에서 열리는 제주와 경기 출격을 준비하고 있다. 전북 구단 측은 “아시안게임과 A대표팀에 참가했던 선수들이 곧바로 이번 주말 K리그 경기와 19일 열리는 수원과 아시아축구연맹(AFC) 챔피언스리그 8강 2차전에 투입되기 때문에 경황이 없었지만 이들 선수를 활용한 스타 마케팅을 고민하고 있다”고 밝혔다.

과연 한국 축구대표팀이 불러온 뜨거운 열기의 바통을 K리그가 이어받아 프로축구 흥행의 계기가 될 수 있을지 귀추가 주목된다. /노진표 인턴기자 jproh93@sedaily.com


<저작권자 ⓒ 서울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XC

시선집중

ad

이 기사를 공유하세요.

이메일 보내기

보내는 사람

수신 메일 주소

※ 여러명에게 보낼 경우 ‘,’로 구분하세요

메일 제목

전송 취소

메일이 정상적으로 발송되었습니다
이용해 주셔서 감사합니다.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