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종목 시세보기

서울경제

HOME  >  국제  >  경제·마켓

달래고 막고…무역전쟁 전술 바꾼 中

류허 "美기업 표적되지 않을 것"
리커창은 엑손모빌에 지원 약속
지도부 공개적으로 유화 제스처
"美기업 면허 신청 접수 않겠다"
물밑에선 신규 진출 차단 나서

  • 홍병문 기자
  • 2018-09-12 17:22:14
  • 경제·마켓

중국, 미국기업, 신규 진출, 차단

미국의 고압적인 통상관세 압박에 시달리는 중국이 공개적으로는 미국 기업들에 대한 지원을 약속하는 우호적 입장을 취하는 한편 물밑에서는 미국 기업의 중국 신규 진출을 차단하는 이중 전략을 구사하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의 관세 위협에 당장 맞대응을 피하면서도 수면 밑에서 비관세 압박을 강화해 장기적인 미국 견제에 나서겠다는 의미로 해석된다.

11일(현지시간) 월스트리트저널(WSJ)은 “중국 지도부가 최근 베이징 안팎에서 열리는 미 기업들의 행사에 참석하거나 이들에 대한 지원을 약속하는 등 공개 석상에서 유화적인 태도를 보이고 있다”며 미국의 고율 관세 압박에 맞보복을 하겠다고 위협하던 이전과 달라진 모습이라고 보도했다.

보도에 따르면 미중 무역협상의 중국 측 수석대표이자 시진핑 중국 국가주석의 경제 책사인 류허 부총리는 지난달 한 모임에서 미 기업 관계자들에게 중국에서 영업하는 미국 기업들이 무역전쟁의 반격 표적이 되지 않을 것이라고 말했다. 중국 경제정책의 총책임자인 리커창 총리도 지난 7일 베이징에서 대런 우즈 엑손모빌 최고경영자를 만나 자국 기업과 외국 기업을 공평하게 대우할 것이라고 강조했다. 중국 광둥성에 100억달러를 투자하는 석유화학단지 건설 프로젝트를 추진하겠다는 엑손모빌에 대한 공개적인 지지 약속이다.

이번주 말에는 시진핑의 오른팔 왕치산 중국 부주석이 JP모건체이스 등 월가 기업 임원들과 회동해 중국 금융시장에 대한 개방 약속을 재확인하며 적극적인 러브콜을 보낼 예정이다.

하지만 중국 당국이 공식 석상에서 보내는 유화 제스처와 달리 물밑에서는 미국 기업에 대한 견제가 은밀히 진행되고 있다. 홍콩 사우스차이나모닝포스트(SCMP)는 중국에 진출한 200여개 미국 기업을 회원사로 둔 미중 무역 전국위원회의 부의장인 제이컵 파커의 말을 인용해 중국 당국이 미중 관계가 안정될 때까지 미국 기업의 면허 신청을 접수하지 않겠다는 입장을 전했다고 12일 보도했다. 당분간은 중국에 새로 진출하려는 미국 기업들이 공식 영업허가를 할 수 있는 면허를 중단해 사실상 미국 기업에 비관세 장벽을 세우겠다는 뜻으로 풀이된다.

실제로 미국 최대 소셜미디어 기업 페이스북은 7월 중국 저장성에 자회사를 설립하기 위해 법인 설립 허가를 신청했지만 중국 기업 신용정보 시스템에 등록된 지 며칠 만에 특별한 이유 없이 법인 설립 인가가 취소되기도 했다. 설립 허가 신청이 가로막힌 업종에는 은행과 증권·보험 등 금융 산업도 포함된 것으로 알려졌다.

SCMP는 이 같은 신규 기업 진출 차단 움직임은 미중 무역전쟁 이후 처음으로 확인된 사례라며 중국이 미국의 고율 관세 부과에 양적으로 동등하게 맞보복 조치에 나서기 힘든 상황에서 비관세 장벽과 같은 질적인 보복 조치에 나설 가능성이 높다고 지적했다. /베이징=홍병문특파원 hbm@sedaily.com


<저작권자 ⓒ 서울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XC

시선집중

ad

이 기사를 공유하세요.

이메일 보내기

보내는 사람

수신 메일 주소

※ 여러명에게 보낼 경우 ‘,’로 구분하세요

메일 제목

전송 취소

메일이 정상적으로 발송되었습니다
이용해 주셔서 감사합니다.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