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종목 시세보기

서울경제

HOME  >  서경스타  >  영화

[현장]‘안시성’ 조인성 “소통하는 성주 그리기 위해 야망 내려놨다”

  • 정다훈 기자
  • 2018-09-12 18:26:59
  • 영화
배우 조인성이 안시성을 지키는 양만춘으로 분해 우리가 원하던 젊고 섹시한 리더를 연기한다. 영화 속에선 낮은 자세에서 뜨겁게 민중의 일을 하는 리더를 만나 볼 수 있다.

조인성은 영화 ‘안시성’에서 “소통하는 성주의 모습을 그리고자 했다”고 밝혔다.

12일 서울 용산구 CGV 용산아이파크몰에서 영화 ‘안시성’(감독 김광식) 언론시사회 및 간담회가 진행됐다. 이날 현장에는 배우 조인성, 남주혁, 배성우, 박병은, 엄태구, 김설현, 김광식 감독이 참석해 작품에 대한 이야기를 나눴다.

[현장]‘안시성’ 조인성 “소통하는 성주 그리기 위해 야망 내려놨다”
배우 조인성이 12일 오후 서울 용산구 한강대로 CGV 용산아이파크몰 에서 열린 영화 ‘안시성’언론시사회에 참석하고 있다

올 추석 유일한 액션 블록버스터로 화제의 중심에 있는 영화 ‘안시성’은 동아시아 전쟁사에서 가장 극적이고 위대한 승리로 전해지는 88일간의 안시성 전투를 그린 초대형 액션블록버스터. 한반도 역사상 가장 넓은 영토를 누볐던 고구려 승리의 역사를 새롭게 조명했다.

작품의 주인공은 안시성을 지키는 성주 양만춘 역할의 조인성이다. 그는 중국 최강 대군에 맞서 안시성의 군대를 이끄는 장군으로 등장한다.

영화 전체를 이끌며 탁월한 리더십을 보여준 조인성은 “장군의 상은 분명히 있을 거고 제가 할 수 있는 장군의 상이나 성주의 상은 어떤 게 있을까 고민했다. 괴로움 없이 자유로운 사람이란 생각에서 출발을 했다”고 말문을 열었다.

이어 “카리스마로만 대결한다면 한없이 부족하다고 봤다”라고 전한 뒤, “괴로움 없는 자유로운 사람이었으면 좋겠다고 생각했다. 반역자로 몰리면서까지 안시성을 위해 싸운 인물인 만큼 야망을 내려놓고 이 성을 지켜야 한다는 마음에 집중했다. 그 결과 소통할 수 있는 성주의 모습이 나온 것 같다”라고 분석했다.

한편, 최강의 적 당나라에 맞서 싸운 안시성 멤버들의 압도적인 전술과 액션이 돋보이는 스펙터클한 시퀀스 영화 ‘안시성’은 오는 9월 19일 개봉한다. 조인성이 안시성 성주 양만춘을, 박성웅이 중국 대륙을 제패한 권력자이자 고구려를 침공한 당태종 ‘이세민’ 역으로 나선다. 배성우가 안시성 부관 추수지를, 엄태구가 기마대장 파소 역을 맡았다. 이외에 배우 김설현, 오대환, 박병은, 박성웅, 정은채, 성동일, 장광 등이 출연한다.

/정다훈기자 sestar@sedaily.com


<저작권자 ⓒ 서울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XC

시선집중

ad

이 기사를 공유하세요.

이메일 보내기

보내는 사람

수신 메일 주소

※ 여러명에게 보낼 경우 ‘,’로 구분하세요

메일 제목

전송 취소

메일이 정상적으로 발송되었습니다
이용해 주셔서 감사합니다.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