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종목 시세보기

서울경제

HOME  >  문화 · 스포츠  >  스포츠

AG 대표팀 논란에 고개 숙인 정운찬 총재

선수 선발·리그중단 팬들 비판
"미래협 만들어 공정성 기할것"

  • 양준호 기자
  • 2018-09-12 15:45:15
  • 스포츠
AG 대표팀 논란에 고개 숙인 정운찬 총재

정운찬(사진) KBO 총재가 2018 자카르타 팔렘방 아시안게임 야구 대표팀과 관련한 논란에 사과했다.

정 총재는 12일 서울 강남구 야구회관에서 가진 기자간담회에서 “국민스포츠인 야구는 아시안게임에서 여러분의 기대에 못 미쳤다. 외형의 성과만을 보여주고 만 것에 대해 죄송한 마음을 금할 수 없다”고 했다.

선동열 감독이 이끈 야구 대표팀은 이달 초 끝난 아시안게임에서 3연패를 달성했지만 선수 선발 과정에서의 논란 등으로 팬들의 따가운 비판을 받았다. 객관적인 기량보다 병역 혜택이 필요한 선수를 우선 발탁했다는 느낌을 지울 수 없던데다 일본·대만 등 경쟁팀이 프로 선수를 아예 내보내지 않거나 일부만 파견한 대회를 위해 3주간 KBO리그를 중단해 비난을 샀다.

정 총재는 “KBO가 국위선양이 어떤 가치보다 우선한다는 과거의 기계적 성과 중시 관행에 매몰돼 있었다”고 돌아본 뒤 “대표 선발과 운영 등 주요 사안들을 제대로 점검하고 조정해내지 못한 저의 책임이 크다”고 사과했다. 그는 “프로와 아마추어를 대표하는 전문가가 참여하는 한국야구미래협의회(가칭)를 구성하기로 했다”면서 “협의회 전문가들과도 심도 있게 연구·토의해 자랑스럽고 경쟁력 갖춘 선수 구성을 위해 최선을 다하겠다”고 밝혔다. 협의회는 KBO가 5명, 아마추어를 대표하는 대한야구소프트볼협회(KBSA)가 5명을 추천해 구성할 예정이다.
/박민영기자 mypark@sedaily.com


<저작권자 ⓒ 서울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XC

시선집중

ad

이 기사를 공유하세요.

이메일 보내기

보내는 사람

수신 메일 주소

※ 여러명에게 보낼 경우 ‘,’로 구분하세요

메일 제목

전송 취소

메일이 정상적으로 발송되었습니다
이용해 주셔서 감사합니다.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