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종목 시세보기

서울경제

HOME  >  서경스타  >  가요

[현장] 효민, "'티아라' 상표권 문제? 전 소속사와는 오해 풀었다"

  • 이하나 기자
  • 2018-09-12 16:38:13
  • 가요
[현장] 효민, ''티아라' 상표권 문제? 전 소속사와는 오해 풀었다'
가수 효민이 새로운 디지털 싱글 앨범 ‘망고(MANGO)‘ 기자 쇼케이스에 참석해 포토타임을 갖고 있다./사진=지수진 기자

가수 효민이 티아라 향후 활동에 대해 언급했다.

12일 오후 4시 서울 강남구 청담동 일지아트홀에서는 가수 효민의 디지털 싱글 앨범 ‘망고(MANGO)’ 발매기념 쇼케이스가 개최됐다.

앞서 티아라는 오랫동안 몸 담고 있던 소속사에서 독립해 독자행보를 선택했다. 이후 솔로 앨범을 발표하며 첫 행보를 시작한 효민은 “멤버들이 응원을 많이 해줬고 모니터도 해줬다”라며 “이후 팬 쇼케이스에도 응원을 와줄 것 같다”고 언급했다.

이어 효민은 ‘티아라’ 상표권 문제에 대해서도 솔직히 털어놨다. 그는 “티아라라는 이름 자체가 팬 분들, 우리를 만들어준 회사, 멤버들 모두에게 권리가 있다는 결론이 났다”라며 “전 회사와는 오해가 풀렸고, 앞으로 함께 활동하고자 하는 바람은 있다. 조금씩 의견을 조율하면서 방법을 찾아나갈 예정이다”고 설명했다.

이번 앨범 타이틀곡 ‘망고’는 미니멀한 신스 사운드 기반의 팝 곡으로, 만난지 얼마 안 된 남녀 사이의 미묘한 감정선과 복잡한 연애 심리를 과일 망고에 비유한 곡이다.

한편 효민의 새 디지털 싱글앨범 ‘망고(MANGO)’는 12일 오후 6시 각종 음원사이트를 통해 공개되며, 오후 8시에는 팬 쇼케이스를 통해 최초로 무대를 선보일 예정이다.

/이하나기자 sestar@sedaily.com


<저작권자 ⓒ 서울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XC

시선집중

ad

이 기사를 공유하세요.

이메일 보내기

보내는 사람

수신 메일 주소

※ 여러명에게 보낼 경우 ‘,’로 구분하세요

메일 제목

전송 취소

메일이 정상적으로 발송되었습니다
이용해 주셔서 감사합니다.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