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종목 시세보기

서울경제

HOME  >  국제  >  정치·사회

JP모건 “미중 전면전 벌이면 중국성장률 1.3%p·일자리 550만개↓”

中위안화 12% 절하로 대응하면 3,320억달러 유출

  • 이현호 기자
  • 2018-09-12 16:54:34
  • 정치·사회
JP모건 “미중 전면전 벌이면 중국성장률 1.3%p·일자리 550만개↓”
UPI연합뉴스

미중 무역갈등이 최고조에 이르면 중국 내 일자리 최대 550만개가 사라질 수 있다는 조사결과가 나왔다.

JP모건은 11일(현지시간) 보고서를 통해 미국이 2천억달러(225조원) 규모의 중국산 수입품에 25% 관세를 부과하고 중국이 위안화 5% 절하와 보복관세로 맞설 경우 중국 내에서 70만개 이상의 일자리가 사라질 수 있다고 분석했다. 만약 중국이 위안화 절하 등 대응 조치를 취하지 않는다면 줄어드는 일자리 수는 300만개로 늘어날 것으로 추산됐다.

이어 보고서는 미국이 5,000억달러(564조원) 규모의 중국산 수입품 전체에 25% 관세를 부과하고 중국도 예고했던 보복관세로 대응할 경우 중국 국내총생산(GDP) 성장률이 1.3%포인트(p) 하락해 일자리 550만개가 사라진다고 전망했다.

보고서는 또 미국이 중국산 수입품 전체에 고율 관세를 부과하는 경우 중국이 2019년 위안화를 올해 대비 12%가량 절하하는 방식으로 대응할 수 있다고 밝혔다. 이 경우 일자리 감소 폭을 90만개까지 줄일 수 있다. 다만 급격한 위안화 절하는 중국에서 3천320억달러(374조원)에 이르는 자본 유출을 야기해 중국 외화보유액의 10% 이상이 증발할 수 있다고 설명했다. /이현호기자 hhlee@sedaily.com


<저작권자 ⓒ 서울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XC

시선집중

ad

이 기사를 공유하세요.

이메일 보내기

보내는 사람

수신 메일 주소

※ 여러명에게 보낼 경우 ‘,’로 구분하세요

메일 제목

전송 취소

메일이 정상적으로 발송되었습니다
이용해 주셔서 감사합니다.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