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종목 시세보기

서울경제

HOME  >  정치  >  통일·외교·안보

李 총리 만난 習 “우린 형제... 3차 남북회담 성공 바라”

블라디보스토크 동방경제포럼서 만나
李 “저장성-전남 인연” 소개하자
習 “이 총리도 중국에 오길”
美 보호주의에 대해선 習 불편한 기색
동북아에선 협력과 공동 번영 강조

  • 정영현 기자
  • 2018-09-12 21:09:36
  • 통일·외교·안보
李 총리 만난 習 “우린 형제... 3차 남북회담 성공 바라”
이낙연 국무총리와 시진핑 국가주석이 12일 오후 블라디보스토크 극동연방대학에서 동방경제포럼 전체회의 참석에 앞서 인사를 나누고 있다./사진제공=총리실

시진핑 중국 국가 주석이 12일(현지시간) 러시아 블라디보스토크에서 이낙연 국무총리를 만나 “3차 남북정상회담이 성공하길 바란다”고 덕담을 건넸다. 시 주석은 이날 오후 극동연방대학에서 열린 제4회 동방경제포럼 전체회의 참석에 앞서 귀빈 대기실에서 이 총리를 만나 10여 분 정도 환담했다.

이 총리는 “시 주석께서 저장성 당서기 시절에 방문하신 전남 지사로 일하다 총리가 됐다”며 “전남과 저장성은 자매관계여서 저도 지사 시절에 저장성을 방문한 일이 있다”고 남다른 인연을 소개했다. 이에 시 주석은 “우리는 형제군요”라고 화답했다.

이 총리는 “시 주석께서 한반도 비핵화와 평화 정착을 위해 역할을 해주시는 데 대해 감사드린다”며 “문재인 대통령도 감사하게 생각한다”고 인사를 전했다. 시 주석은 “3차 남북정상회담이 성공하기를 바란다”며 “문 대통령께 인사를 전해달라”고 말했다. 또 시 주석은 “이 총리도 중국에 오시길 바란다”고 덧붙였고, 이 총리는 “앞으로도 한반도 평화 정착을 위해 많이 도와달라”고 요청했다.

李 총리 만난 習 “우린 형제... 3차 남북회담 성공 바라”
이낙연(왼쪽 첫번째) 국무총리가 12일 오후(현지시간) 러시아 블라디보스토크 극동연방대학에서 열린 제4회 동방경제포럼 전체회의에서 아베 신조(〃세번째) 일본 총리, 시진핑(〃네번째) 중국 국가 주석, 블라디미르 푸틴 (〃다섯번째) 러시아 대통령, 할트마긴 바툴가(〃여섯번째) 몽골 대통령 등이 함께 한 가운데 기조연설을 하고 있다./연합뉴스

시 주석은 전체회의 기조연설과 질의 응답 과정에서 한반도 비핵화를 목표로 진행 중인 북미 대화에 대한 지지 의사를 밝히기도 했다. 시 주석은 기조연설을 마친 후 사회를 맡은 러시아 유명 방송인 세르게이 브릴료프가 지난 6월 북미정상회담 직전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을을 만났을 때 별도로 김 위원장에게 전한 이야기가 없었는지를 묻자 즉답을 피하는 대신 “싱가포르에서 있었던 북미 정상회담은 아주 좋은 결과를 가져 왔다”고 말했다. 이어 그는 “아마 모든 국가들이 북미 정상회담 결과를 환영한다고 생각한다”며 “왜냐하면 이 정상회담이 동북아에 매우 중요하기 때문”이라고 설명했다. 그는 “평화와 안정 없이는 복지와 번영이 불가능하다”고 강조했다.

시 주석은 도널드 트럼프 미국 행정부가 주도하고 있는 보호무역주의에 대해 불편한 기색을 드러내기도 했다. 미중 무역 갈등에 대한 직접적인 언급은 하지 않았지만 “현재 국제 관계에서는 깊숙하고 복잡다난한 변화가 감지되고 있다”면서 “일방적 행보의 보호주의가 목격 되고 있다”고 지적했다.

하지만 동북아 지역에 대해서는 협력과 공동 번영을 강조했다. 시 주석은 “동북아 국가들과 동시대를 함께 걸어나가고 싶다”며 “다각적이고, 지속적인 역내 발전으로 이어가 공통의 이익을 배가시켜 나갔으면 한다”고 말했다. 또 “동북아 지역의 경제 연결고리를 만들어 나가야 한다”며 “다자간 협력 메카니즘 조성이 필요하다”고 호소했다. /블라디보스토크=정영현기자 yhchung@sedaily.com


<저작권자 ⓒ 서울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XC

시선집중

ad

이 기사를 공유하세요.

이메일 보내기

보내는 사람

수신 메일 주소

※ 여러명에게 보낼 경우 ‘,’로 구분하세요

메일 제목

전송 취소

메일이 정상적으로 발송되었습니다
이용해 주셔서 감사합니다.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