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종목 시세보기

서울경제

HOME  >  서경스타  >  TV·방송

‘라디오스타’ 박병은 “배성우, 어려운 시절 돈 빌려줘..감동”

  • 김주원 기자
  • 2018-09-13 00:16:10
  • TV·방송
배우 박병은이 어려운 시절 배성우에게 돈을 빌린 사실을 공개했다.

‘라디오스타’ 박병은 “배성우, 어려운 시절 돈 빌려줘..감동”

12일 방송된 MBC 예능프로그램 ‘라디오스타’에 영화 ‘안시성’의 네 배우 조인성, 배성우, 박병은, 남주혁이 함께하는 ‘갑옷을 벗고~’ 특집으로 꾸며졌다.

박병은은 자신이 배성우와 함께 오디션을 보러 다닌 시절 현금을 빌린 사실을 고백했다.

박병은은 “너무 힘들어서 빌렸다”면서 배성우가 자신의 전화를 받자마자 계좌번호를 부르라고 했던 사실 등을 공개했다.

MC들이 “얼마였냐”고 묻자 박병은은 “200만원이었다”고 답했다. 그러나 배성우는 “300만원”이라고 정정해 눈길을 끌었다.

박병은은 “너무 고마웠다. 근데 나중에는 기억을 못하더라”라며 “갚았는데도 갚은 걸 기억못하더라. 오히려 돈을 갚지 않았는지 알면서도 저를 따뜻하게 바라봐준 마음에 감동했다”고 말했다.

이에 윤종신은 “원래 돈 없을 때 진짜 있는 사람한테는 못 빌린다. 비슷한 상황의 사람에게 빌리게 된다. 그 마음을 알 것 같아서”라고 말했다.

그러나 김구라는 “잘 사는 애들은 나중에 중요할 때 땡겨야 하니까”라고 정리해 웃음을 자아냈다.

/김주원 기자 sestar@sedaily.com


<저작권자 ⓒ 서울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XC

시선집중

ad

이 기사를 공유하세요.

이메일 보내기

보내는 사람

수신 메일 주소

※ 여러명에게 보낼 경우 ‘,’로 구분하세요

메일 제목

전송 취소

메일이 정상적으로 발송되었습니다
이용해 주셔서 감사합니다.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