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종목 시세보기

서울경제

HOME  >  국제  >  정치·사회

버냉키·폴슨·가이트너 항변, "리먼 파산 불가피한 선택"

  • 이현호 기자
  • 2018-09-13 09:14:03
  • 정치·사회
버냉키·폴슨·가이트너 항변, '리먼 파산 불가피한 선택'
AFP연합뉴스

“리먼 브러더스의 파산은 불가피한 선택이었다. 감당할 인수자가 없었고, 당시 의회는 직접 자금 지원을 허용하지 않았다”

2008년 금융위기 당시 당국자였던 티머시 가이트너 전 뉴욕 연방준비은행(연은) 총재와 헨리 폴슨 전 미 재무장관과 벤 버냉키 전 연방준비제도(연준·Fed) 의장의 항변이다.

12일(현지시간) 파이낸셜타임스(FT)에 따르면 2009년 재무장관으로 자리를 옮긴 가이트너와 폴슨 전 재무장관, 버냉키 전 연준 의장은 이날 브루킹스 연구소가 주최한 행사에서 이같이 주장했다.

이들 셋은 모두 리먼 브러더스가 파산하도록 둘 수밖에 없었다고 했다. 당시 회사를 인수할 가능한 인수자가 없었고, 의회는 직접 자금 투입을 허용하지 않을 때였다는 이유를 근거로 내세웠다. 다만 2008년 10월부터 자본이 취약한 기관에 부실자산구제프로그램(TARP)이 시행됐으나 해당 프로그램이 시행되기 전에는 연준과 재무부가 할 수 있는 일이 제한적이었다는 게 이들의 설명이다.

가이트너는 “중요한 딜레마는 빨리 행동하는 것이 더 낫지만, 이는 정치를 더 어렵게 만든다는 점”이라고 지적했다. 폴슨도 “2008년 초에 우리는 더 많은 것이 필요하다는 것을 알았다. 더 필요하다는 것을 알지만, 그것을 얻을 수 없다는 것을 아는 것은 받아들이기 힘든 상황”이라고 말했다. 버냉키는 또한 “담보대출이라는 단 한 가지 수단이 있었다”며 “나중에 TARP가 가능해지긴 했지만 (당시엔) 자본을 투입할 수 없었고, 법적 보증도 제공할 수 없어 결국 당국은 대출만으로는 출혈을 멈출 수 없는 것으로 판단했다”고 전했다.

폴슨은 그럼에도 유럽 은행들이 여전히 위기에서 완전히 회복되지 못할 것을 언급하며 “다른 나라들이 했던 것과 비교하면 (우리는) 일찍 나섰다”라고 자평했다. 다만 대중들에게 당국의 조치를 적절히 설명하지 못했다는 점은 인정했다.

버냉키 전 의장은 연준의 양적완화(QE) 조치가 미국의 불평등을 악화시켰다는 주장과 관련, 중앙은행의 채권 매입이 자산가격을 올렸지만 동시에 수백만 개의 일자리를 만들어냈다고 항변했다. 그는 “이제는 마치 그들이 신경을 쓰는 것처럼 QE가 불평등을 증가시켰다고 월스트리트저널(WSJ)에 글을 쓰는 펀드매니저들이 있다”고 비판했다.

미국 의회의 정치적 분열을 고려할 때 또 다른 금융위기에 유사한 대응이 나타날 수 있는지에 대한 질문에 대해선 폴슨은 가능성이 있다고 답변했다. 그는 “오늘날 워싱턴에는 많은 기능장애가 있다”며 그럼에도 “위기 동안에는 정치 시스템이 작동하지 않을 것으로 보지 않는다. 위기는 사람들을 한 데 뭉치게 할 수 있다”고 덧붙였다. /이현호기자 hhlee@sedaily.com


<저작권자 ⓒ 서울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XC

시선집중

ad

이 기사를 공유하세요.

이메일 보내기

보내는 사람

수신 메일 주소

※ 여러명에게 보낼 경우 ‘,’로 구분하세요

메일 제목

전송 취소

메일이 정상적으로 발송되었습니다
이용해 주셔서 감사합니다.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