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종목 시세보기

서울경제

HOME  >  산업  >  바이오&ICT

삼성·구글 '카톡 대항마' 만든다

이통3사와 메신저 개발
이르면 내년초 선보여

  • 민병권 기자
  • 2018-09-13 17:56:50
  • 바이오&ICT

삼성, 구글, 메신저, RCS, 카카오톡, 페이스북

삼성전자와 국내 대형 이동통신 3사가 미국 구글과 손잡고 페이스북·카카오톡 등과 같은 기존의 소셜네트워크서비스(SNS)에 맞설 메신저를 공동 개발해 내년 중에 내놓는다 .13일 전자통신 업계에 따르면 삼성전자와 SK텔레콤·KT·LG유플러스는 구글과 손잡고 이르면 내년 초 출시를 목표로 차세대 메신저 서비스를 개발하고 있다. 해당 메신저는 각사가 함께 공통으로 출시하는 단일 애플리케이션 형태가 될 수도 있고, 아니면 각 사가 동일 기술규격 기반으로 서로 다른 앱 형태로 내놓을 수도 있다. 후자라고 해도 각사 앱 가입자들이 통합 대화창을 통해 채팅 등을 할 수 있을 것으로 전망돼 다른 앱 가입자와는 연동이 불가능한 페이스북 메신저, 카카오톡, 네이버 라인 등과는 차별화될 것으로 보인다.

새 메신저 앱의 기술기반은 국제규격인 일명 ‘리치커뮤니케이션서비스(RCS)’다. 기존의 텍스트 기반 문자메시지(SMS)를 카톡 등처럼 진화시키는 기술이다. LG전자와 해외 주요 47개국의 주요 이통사업자들도 합류하는 추세여서 앞으로 메신저 시장에서 지각변동이 예고된다. RCS 기반 새 메신저가 안착될 경우 아직도 구형 문자서비스를 이용하는 전 세계 35억명(월간 활동이용자 기준)의 이용자가 새 메신저로 대이동할 것으로 전망된다./민병권기자 newsroom@sedaily.com


<저작권자 ⓒ 서울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XC

시선집중

ad

이 기사를 공유하세요.

이메일 보내기

보내는 사람

수신 메일 주소

※ 여러명에게 보낼 경우 ‘,’로 구분하세요

메일 제목

전송 취소

메일이 정상적으로 발송되었습니다
이용해 주셔서 감사합니다.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