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종목 시세보기

서울경제

HOME  >  사회  >  사회일반

구하라 CCTV, 당시 이웃주민 증언 "큰소리 치면서 이런 건 들었는데..."

  • 권준영 기자
  • 2018-09-14 10:00:48
  • 사회일반
구하라 CCTV, 당시 이웃주민 증언 '큰소리 치면서 이런 건 들었는데...'
/사진=채널A 방송화면 캡처

걸그룹 카라 출신 구하라의 남자친구 폭행 사건 당시 cctv 영상과 이웃 주민의 인터뷰가 공개돼 파문이 일고 있다.

13일 한 매체는 구하라의 남자친구 폭행 사건과 관련, 이웃주민과의 인터뷰 내용을 공개했다.

이웃주민은 “여자 소리 들었거든요. 큰소리치면서 이런 건 들었는데 경찰차가 (왔는지는) 밖을 보지 않아서….”라고 말했다.

한편, 경찰에 따르면 이날 오전 0시 30분께 서울 강남구 논현동 한 빌라에서 남자친구 A씨가 구하라에게 폭행당했다는 112신고가 접수됐다.

경찰은 구하라가 쌍방폭행을 주장했다고 전했다. 구하라는 헤어지자고 요구하는 A씨와 다툰 것으로 알려졌다.

경찰 관계자는 “현장에 경찰이 출동해 상황을 파악했고, 현재 조사를 진행 중인 것은 아니다”라며 “당사자와 출석일정을 잡아 조사할 예정”이라고 말했다.

/권준영기자 kjykjy@sedaily.com


<저작권자 ⓒ 서울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XC

시선집중

ad

이 기사를 공유하세요.

이메일 보내기

보내는 사람

수신 메일 주소

※ 여러명에게 보낼 경우 ‘,’로 구분하세요

메일 제목

전송 취소

메일이 정상적으로 발송되었습니다
이용해 주셔서 감사합니다.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