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종목 시세보기

서울경제

HOME  >  정치  >  정치일반

文대통령 국정지지도 소폭 반등…1%p 상승한 50%

‘9·13대책’ 발표전 조사…부동산 정책 부정평가 61%
민주 40%, 정의 12%, 한국 11%, 바른미래 8%, 평화 0.5%

  • 이서영 기자
  • 2018-09-14 10:57:11
  • 정치일반

문재인 대통령, 국정 지지율, 국정 수행 지지율, 국정 지지도

文대통령 국정지지도 소폭 반등…1%p 상승한 50%
문재인 대통령 국정 수행에 대한 지지율이 하락세를 멈췄다./연합뉴스

문재인 대통령 국정 수행에 대한 지지도가 하락세를 멈춘 것으로 14일 조사됐다.

한국갤럽이 지난 11∼13일 전국 성인 1,001명을 대상으로 설문조사한 결과(95% 신뢰수준에 표본오차 ±3.1%포인트), 문 대통령의 직무수행에 대한 긍정 평가는 지난주보다 1%포인트(p) 상승한 50%로 집계됐다. 앞서 지난주 한국갤럽 조사 결과 문 대통령 국정 지지율은 49%까지 하락, 취임 후 처음으로 40%대로 내려서며 최저치를 찍은 바 있다.

연령별로는 20대에서 긍정 평가가 67%로 가장 높았고 30대(58%)와 40대(61%) 역시 평균을 웃돈 반면, 50대(43%)와 60대(32%)는 상대적으로 저조했다.

긍정 평가 이유로는 ‘북한과의 관계 개선’을 꼽은 응답이 전체의 22%로 가장 많았고, 이어 ‘대북·안보 정책’(14%), ‘최선을 다함’(8%) 등이 뒤를 이었다. 부정 평가 이유로는 ‘경제·민생 문제 해결 부족’이라는 답변이 41%에 달했고, ‘대북관계·친북성향’(14%), ‘최저임금 인상’(7%), ‘부동산 정책’(6%), ‘일자리 문제’(6%) 등 순이었다.

정당 지지도는 더불어민주당 40%, 정의당 12%, 자유한국당 11%, 바른미래당 8%, 민주평화당 0.5% 등으로 나타났다. 무당층은 28%였다. 전주보다 민주당과 한국당, 바른미래당 지지율은 각각 1%p 하락했고, 무당층은 3%p 늘었다고 갤럽은 언급했다.

한편 9·13 부동산 대책 발표 직전 진행된 이번 조사에서 현 정부가 부동산 정책을 잘하고 있느냐는 질문에 응답자의 61%는 ‘잘 못하고 있다’고 답해, ‘잘하고 있다’(16%)는 응답을 크게 웃돌았다.

지난해 8·2 대책 발표 직후 조사에서는 부동산 정책에 대한 긍정 평가가 44%에 달했던 것과 대조된다. 앞으로 1년간 집값이 오를 것이라는 응답은 50%, 내릴 것이라는 응답은 19%로 각각 집계됐다.

자세한 조사 개요와 결과는 한국갤럽 홈페이지 혹은 중앙선거여론조사심의위원회 홈페이지를 참고하면 된다. /이서영인턴기자 shyung@sedaily.com


<저작권자 ⓒ 서울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XC

시선집중

ad

이 기사를 공유하세요.

이메일 보내기

보내는 사람

수신 메일 주소

※ 여러명에게 보낼 경우 ‘,’로 구분하세요

메일 제목

전송 취소

메일이 정상적으로 발송되었습니다
이용해 주셔서 감사합니다.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