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종목 시세보기

서울경제

HOME  >  정치  >  청와대

文 "힘을 통한 평화는 흔들림 없는 안보전략"

도산 안창호함 진수식 참석
평양회담 앞두고 '강한 軍' 강조
"세계1위 조선 다시 일으켜야"

  • 이태규 기자
  • 2018-09-14 17:24:25
  • 청와대
문재인 대통령이 14일 “‘힘을 통한 평화’는 우리 정부가 추구하는 흔들림 없는 안보전략”이라고 밝혔다.

문 대통령은 이날 경남 거제 대우조선해양 옥포조선소에서 열린 ‘도산안창호함’ 진수식에 참석해 “3차 남북 정상회담을 위해 다음 주 평양에 간다”며 이같이 말했다. 문 대통령은 “평화는 결코 저절로 주어지지 않는다”며 “평화는 우리 스스로 만들고 지켜내야 한다”고 강조했다. 그러면서 “강한 군, 강한 국방력이 함께해야 평화로 가는 우리의 길은 멈추지 않을 것”이라고 역설했다. 도산안창호함은 처음으로 우리가 독자적으로 설계하고 건조한 중형급 잠수함이다.

문 대통령의 발언은 남북 정상회담을 나흘 앞두고 나온 것이다. 자칫 북한을 자극할 수 있는 말이지만 바꿔 말하면 그만큼 남북관계 발전에 자신감이 있다는 뜻으로 볼 수 있다. 또 남북 정상회담을 앞두고 안보를 중시하는 보수층을 끌어안으려는 행보로도 해석할 수 있다. 문 대통령은 쇄빙선을 둘러봤던 올해 1월3일 이후 8개월 만에 다시 옥포조선소를 찾았다.

문 대통령은 “세계 1위 조선산업을 다시 일으켜 세워야 한다”고 강조했다. 그는 구체적인 수치까지 열거하며 조선업 재건을 역설했다. 문 대통령은 “올 들어 8월까지 조선 수주량이 지난해보다 101%, 두 배 이상 증가했다”며 “전 세계에서 발주된 초대형유조선 38척 중 33척을 우리가 수주했고 세계 조선 시장점유율도 42.4%로 늘어나 조선업 세계 1위를 다시 탈환했다”고 말했다. 또 “앞으로 액화천연가스(LNG) 연료 선박과 LNG 운반선이 우리 조선산업의 새로운 활로가 될 것”이라고 강조했다.

/이태규기자 classic@sedaily.com


<저작권자 ⓒ 서울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XC

시선집중

ad

이 기사를 공유하세요.

이메일 보내기

보내는 사람

수신 메일 주소

※ 여러명에게 보낼 경우 ‘,’로 구분하세요

메일 제목

전송 취소

메일이 정상적으로 발송되었습니다
이용해 주셔서 감사합니다.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