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종목 시세보기

서울경제

부산서 '아모레퍼시픽 핑크런 마라톤'

  • 변수연 기자
  • 2018-03-25 13:53:23
  • 생활 35면

이메일 보내기

보내는 사람

수신 메일 주소

※ 여러명에게 보낼 경우 ‘,’로 구분하세요

메일 제목

전송 취소

메일이 정상적으로 발송되었습니다
이용해 주셔서 감사합니다.

닫기

25일 부산 수영만요트경기장에서 열린 ‘2018 핑크런 마라톤 대회’참가자들이 코스를 달리고 있다. 아모레퍼시픽이 주관하고 한국유방건강재단이 주최하는 ‘핑크런’은 유방 건강에 대한 인식 향상을 목적으로 매년 5개 도시에서 개최되는 러닝 축제다./연합뉴스

부산서 '아모레퍼시픽 핑크런 마라톤'
25일 부산 수영만요트경기장에서 열린 ‘2018 핑크런 마라톤 대회’참가자들이 코스를 달리고 있다. 아모레퍼시픽이 주관하고 한국유방건강재단이 주최하는 ‘핑크런’은 유방 건강에 대한 인식 향상을 목적으로 매년 5개 도시에서 개최되는 러닝 축제다./연합뉴스

부산서 '아모레퍼시픽 핑크런 마라톤'
25일 부산 수영만요트경기장에서 열린 ‘2018 핑크런 마라톤 대회’참가자들이 코스를 달리고 있다. 아모레퍼시픽이 주관하고 한국유방건강재단이 주최하는 ‘핑크런’은 유방 건강에 대한 인식 향상을 목적으로 매년 5개 도시에서 개최되는 러닝 축제다./연합뉴스

아모레퍼시픽이 주관하고 한국유방건강재단이 주최하는 ‘2018 핑크런’ 부산 대회가 25일 오전9시 부산 수영만 요트경기장에서 5,000여명이 참가한 가운데 진행됐다. ‘핑크런’은 유방암과 유방 건강에 대한 인식 향상을 목적으로 매년 5개 도시에서 개최되는 러닝 축제다. 대회 참가비 전액은 한국유방건강재단에 기부돼 유방암 환자의 수술비 및 검진 지원에 사용된다.

올해 ‘핑크런’은 10㎞ 코스 외에 가족이 함께 즐기면서 참여할 수 있는 프로그램을 강화하기 위해 5㎞ 코스를 3㎞로 단축해 새롭게 선보였다.

노동영 한국유방건강재단 이사장은 “유방암은 조기 발견 시 완치율이 90%를 상회하는 예후를 보이기 때문에 정기적인 자가검진을 반드시 실천하기 바란다”며 “앞으로도 아모레퍼시픽과 함께 여성의 건강한 아름다움을 위한 사회공헌 활동에 힘쓰겠다”고 밝혔다. 한편 ‘2018 핑크런’은 대전(4월), 광주(5월), 대구(9월), 서울(10월)에서 릴레이로 개최된다. 참가 희망자는 핑크런 공식 사이트와 아모레퍼시픽 사회공헌포털에서 신청할 수 있다./변수연기자 diver@sedaily.com


<저작권자 ⓒ 서울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D

시선집중

ad

이 기사를 공유하세요.

주소가 복사되었습니다.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