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종목 시세보기

서울경제

서울경제 기자채널
변재현 기자사진 변재현 기자사진 변재현 기자사진

변재현 기자/사회부

"똠얌꿍 같은 기사를 쓰는 기자"

수습 기간을 마치며 국제부에 지원했을 때
타국의 음식처럼 다채롭고 맛깔나는 기사를 쓰고 싶었습니다.
태국 스프의 시큼한 맛처럼, 새롭고 매력적인 기사를 쓰겠습니다.

변재현 기자의 Hall of Fame

추천기자

이메일 보내기

보내는 사람

수신 메일 주소

※ 여러명에게 보낼 경우 ‘,’로 구분하세요

메일 제목

전송 취소

메일이 정상적으로 발송되었습니다
이용해 주셔서 감사합니다.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