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건강 팁] 고혈압 치료법

그대로 두면 합병증 유발
고위험군은 약물 복용해야

  • 김경미 기자
  • 2017-12-08 17:26:28
  • 라이프 24면
[건강 팁] 고혈압 치료법
이사민 서울아산병원 심장내과 교수


최근 미국심장학회에서 고혈압 진단 기준을 수축기 130㎜Hg, 이완기 80㎜Hg 이상으로 바꾼 새로운 진료 지침을 발표했다. 기존 성인의 고혈압 기준은 안정 시 2회 이상 측정한 혈압이 수축기 140㎜Hg, 이완기 90㎜Hg 이상이었다. 만약 국내 지침이 미국심장학회 지침을 따라 바뀐다면 국내 성인 2명 중 1명은 고혈압 진단을 받게 된다.

대다수 고혈압 환자들은 아무 증상이 없기 때문에 실제로 혈압을 측정해보지 않고서는 자신이 고혈압인지 모른다. 머리가 아프거나 어지럽고 뒷목 부위가 뻣뻣하다든지 하는 증상을 말하며 혈압이 올라간 것 같다는 사람들도 많지만 실제 혈압을 측정해보면 대부분 이러한 증상들은 혈압 수치와 관련이 없다.

고혈압을 치료하지 않고 방치하면 협심증·심근경색증·심부전증·동맥경화증·뇌졸중 등 여러 가지 심각한 합병증이 생길 수 있다. 또 신장 기능 악화로 만성 신부전증이 생길 수 있고 눈의 망막 출혈로 시력 장애가 발생하기도 한다. 따라서 조기에 치료하는 것이 매우 중요하다.

전체 고혈압 환자의 90%는 특별한 원인이 없다. 이를 본태성 혹은 일차성 고혈압이라고 한다. 나머지 10%는 신체의 다른 원인 질환에 의해 고혈압이 생기는 2차성 고혈압이다. 2차성 고혈압의 원인으로는 신장이나 신장 혈관에 이상이 있거나 각종 호르몬 계통의 질환과 대동맥 이상 등이 거론된다. 2차성 고혈압은 원인 질환이 치유되면 함께 교정될 수 있다.

고혈압 치료는 크게 비약물요법과 약물요법으로 나눌 수 있다. 비약물요법으로는 저염식 식이요법이 가장 중요하다. 이것만으로도 가벼운 고혈압은 조절이 가능하다. 적당한 운동, 체중 조절, 금연, 절주나 금주, 스트레스 해소 등도 혈압 조절에 매우 중요하다.

약물요법은 비약물요법만으로 고혈압이 조절되지 않거나 진단 시 혈압이 매우 높은 경우, 혈압 조절이 시급한 고위험군 환자에게 시행하게 된다. 고혈압 치료제는 워낙 종류가 많고 약에 따라 작용·부작용이 다양하다. 따라서 환자의 고혈압 정도와 고혈압 이외 환자가 앓고 있는 질병, 환자의 사회적 상태(직업), 연령 등을 고려해 선택돼야 한다.


<저작권자 ⓒ 서울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인쇄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