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검색

이메일 보내기

보내는 사람

수신 메일 주소

※ 여러명에게 보낼 경우 ‘,’로 구분하세요

메일 제목

전송 취소

메일이 정상적으로 발송되었습니다
이용해 주셔서 감사합니다.

닫기

서경스타가요
[소리바다 어워즈] 방탄소년단 3관왕, '대상 컬렉팅' 포문…트와이스 '음원대상'
/샤진=2018 소리바다 어워즈




그룹 방탄소년단이 ‘2018 소리바다 어워즈’ 대상을 차지하며 다시 한 번 대세를 입증했다. 트와이스는 작년에 이어 음원 대상을 차지했다.

30일 서울 송파구 올림픽공원 체조 경기장에서는 ‘제 2회 소리바다 베스트 케이뮤직 어워즈’가 열렸다. 사회는 한석준, 손담비가 맡았다.

이날 ‘소리바다 대상’은 예상대로 방탄소년단에게 돌아갔다. 이와 함께 본상, 소셜 아티스트상까지 수상하며 3관왕에 올랐다. 이날 리더 RM은 “이곳이 우리가 가수를 은퇴하기 전에 꼭 서보고 싶다 했던 공연장이다”라며 “3년 전에 이곳에 서게 해주시고 고척돔과 주경기장에 서게 해 주셨다. 아무것도 아닌 일곱 소년을 특별하게 만들어주셔서 감사하다”고 소감을 전했다.

이어 “활동 중에 특별한 경험을 하게 해주신 건 여러분 덕분이고 저희가 여러분의 삶에 더 특별해졌으면 좋겠다”고 덧붙였다. 뷔와 진, 지민, 정국, 제이홉 역시 “사랑해요 아미”, “보라해”라고 소감을 남겼다.

트와이스는 음원 대상을 차지했다. 리더 지효는 “작년에도 멋진 상 주셔서 감사했는데 올해도 영광스러운 자리 오르게 해 주셔서 감사하다”며 “데뷔하고 많은 상을 받게 되고 음원 대상이라는 가수로서 행복한 상까지 받게 됐다. 원스를 만나서 좋은 일만 많이 생기는 것 같다”고 영광을 팬클럽 원스에게 돌렸다.

/샤진=2018 소리바다 어워즈


총 10팀에게 주어지는 본상의 영광은 방탄소년단, 트와이스, 워너원, 마마무, NCT127, 볼빨간 사춘기, 모모랜드, 몬스타엑스, AOA, 레드벨벳이 차지했다.

그 가운데 마마무, 워너원, 레드벨벳 역시 2관왕을 차지했다. 본상에도 이름을 올린 마마무와 워너원은 각각 신한류 인기상 남녀 부문을, 레드벨벳은 신한류 아티스트상을 수상했다.

엑소는 신한류 네티즌 인기상의 주인공이 됐다. 부득이하게 자리에 참석하지 못한 엑소는 영상을 통해 소감을 남겼다.

단 한 번 밖에 받을 수 없는 신인상의 영광은 더 보이즈, 스트레이 키즈, 네이처, 아이즈에게 돌아갔다. 강남, 설하윤은 트로트 루키상을 수상했다.

올해로 2회를 맞은 ‘2018 소리바다 어워즈’에서는 방탄소년단, 워너원, 트와이스, 레드벨벳 등 국내 최정상 가수들의 무대뿐만 아니라 태진아. 홍진영, 설하윤 등 트로트 가수부터 중화권 인기 걸그룹 SNH48의 유닛인 7SENSES가 출연해 화려한 무대를 꾸몄다.

<다음은 수상자 명단>

#신한류 프로듀서상 작곡가 김도훈

#신한류 뮤직비디오 감독상

#신한류 루키상 (아이돌부문) 더보이즈, 스트레이 키즈, 네이처 (밴드부문) 아이즈

#신한류 트로트 루키상 강남, 설하윤

#신한류 퍼포먼스상 사무엘, 다이아

#신한류 트로트스타상 태진아, 홍진영

#신한류 보이스상 휘성, 길구봉구



#신한류 소셜 보이스상 서재희

#신한류 힙합 아티스트상

#신한류 퀸 오브 트렌드상 서인영

#신한류 아이콘상 뉴이스트W

#신한류 라이징 핫스타상 형섭X의웅, YDPP

#신한류 힙합 아티스트상 크러시

#신한류 뮤직스타상 청하, 유앤비

#신한류 해외엔터테이너상 7SENSES

#신한류 아티스트상: 레드벨벳, 몬스타엑스

#신한류 네티즌 인기상: 엑소

#신한류 여자 인기상: 마마무

#신한류 남자 인기상: 워너원

#신한류 월드 소셜 아티스트상: 방탄소년단

#신한류 본상: 마마무, NCT127, 볼빨간 사춘기, 트와이스, 뉴이스트W, 모모랜드, 몬스타엑스, AOA, 워너원, 방탄소년단, 레드벨벳

#신한류 음원대상:트와이스

#신한류 대상: 방탄소년단

/이하나기자 sestar@sedaily.com
< 저작권자 ⓒ 서울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서경스타팀 이하나 기자 sestar@sedaily.com
주요 뉴스
주소 : 서울특별시 종로구 율곡로 6 트윈트리타워 B동 14~16층 대표전화 : 02) 724-8600
상호 : 서울경제신문사업자번호 : 208-81-10310대표자 : 이종환등록번호 : 서울 가 00224등록일자 : 1988.05.13발행 ·편집인 : 이종환
인터넷신문 등록번호 : 서울 아04065 등록일자 : 2016.04.26발행일자 : 2016.04.01
서울경제의 모든 콘텐트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는 바, 무단 전재·복사·배포 등은 법적 제재를 받을 수 있습니다.
Copyright ⓒ Sedaily, All right reserved

서울경제를 팔로우하세요!

서울경제신문

텔레그램 뉴스채널

서울경제 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