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종목 시세보기

서울경제

HOME  >  부동산  >  건설업계

우미건설, 일제가 철거한 돈의문 AR로 복원

우미건설, 일제가 철거한 돈의문 AR로 복원

1915년 일제에 의해 강제 철거됐던 서울 돈의문(서대문·사진)이 104년 만에 증강현실(AR) 기술로 복원된다.

우미건설은 6일 경복궁 고궁박물관에서 문화재청, 서울시 등과 ‘문화재 디지털 재현 및 역사문화도시 활성화 업무협약’를 체결했다. 돈의문은 서울 4대문 중 서쪽 대문으로 이중 유일하게 복원되지 못했다. 그동안 여러 차례 복원을 시도했으나 도시화에 따른 교통난, 보상 등 현실적인 제약으로 번번이 무산됐다.

우미건설은 문화재청 등과 함께 4차 산업혁명 시대에 발맞춰 AR기술로 돈의문을 재현하기로 했다. 과거 돈의문이 있었던 정동 사거리 일대에서 증강현실 애플리케이션을 이용해 돈의문을 현실감 있게 체험할 수 있도록 하는 것이 이번 프로젝트의 핵심이다.

이석준 우미건설 사장은 “도시재생사업을 준비하는 건설사로서 우리 문화재를 복원하는 역사재생도 도시재생사업의 일부라는 인식과 4차 산업혁명시대 ‘IT건축’의 접목이라는 점에서 의미가 있다”고 말했다./이재명기자 nowlight@sedaily.com


<저작권자 ⓒ 서울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XC
이 기사를 공유하세요.

이메일 보내기

보내는 사람

수신 메일 주소

※ 여러명에게 보낼 경우 ‘,’로 구분하세요

메일 제목

전송 취소

메일이 정상적으로 발송되었습니다
이용해 주셔서 감사합니다.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