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종목 시세보기

서울경제

HOME  >  국제  >  정치·사회

아베 "다음엔 내가 김정은 만나야"…정상회담 의지 표명

  • 이다원 기자
  • 2019-01-11 09:32:22
  • 정치·사회

아베, 아베 신조, 일본, 총리, 김정은, 국무위원장, 북일 정상회담, 정상회담, 교도통신, 일본, 북한

아베 '다음엔 내가 김정은 만나야'…정상회담 의지 표명
아베 신조 일본 총리/AFP연합뉴스

영국을 방문한 아베 신조 일본 총리가 10일(현지시간) “다음에는 내가 김정은 국무위원장과 마주 봐야 한다”며 북일 정상회담 개최 의지를 재차 밝혔다.

교도통신은 이날 런던에서 테리사 메이 영국 총리와 양자회담을 가진 아베 총리가 회담 후 열린 기자회견에서 이같이 말했다고 보도했다. 그는 북일 정상회담 실현을 위한 물밑 협상에 관해 “베이징(北京)의 대사관 루트 등 다양한 수단을 통해 (의견)교환을 하고 있지만, 협상에 영향을 줄 우려가 있으므로 자세한 내용은 (발언을) 삼가겠다”고 말했다.

일본 언론에 따르면 아베 총리는 지난해 6월 북미 정상회담 이후 북한에 의한 일본인 납치문제 해결을 명분으로 김 위원장과의 정상회담 일정을 조율하라고 관계 당국에 지시한 바 있다. 지난해 11월 아베 총리의 측근으로 일본 정보당국 수장인 기타무라 시게루 내각정보관과 북한 고위 관리가 몽골에서 극비리에 회담했다는 등 북한 측과의 비공식 접촉설이 일본 언론을 통해 보도되기도 했지만 현재까지 이와 관련한 상황 진전 등이 구체적으로 알려지지는 않았다.

아베 총리는 새해 들어 지난 1일 산케이신문 및 닛폰방송을 통해 공개된 ‘신춘대담’에서 일본인 납치 문제 해결을 위해 김 위원장과 만나고 싶다는 입장을 또다시 밝히기도 했다.

스가 요시히데 관방장관은 지난해 3월 북일 정상회담 추진 여부와 관련 “북한과는 양측 정부 간 협의나 중국 베이징 대사관 루트 등 다양한 기회와 수단을 통해서 (의견을) 교환해 왔다”고 설명했다. /이다원 인턴기자 dwlee618@sedaily.com


<저작권자 ⓒ 서울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D

시선집중

ad

이 기사를 공유하세요.

이메일 보내기

보내는 사람

수신 메일 주소

※ 여러명에게 보낼 경우 ‘,’로 구분하세요

메일 제목

전송 취소

메일이 정상적으로 발송되었습니다
이용해 주셔서 감사합니다.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