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종목 시세보기

서울경제

이메일 보내기

보내는 사람

수신 메일 주소

※ 여러명에게 보낼 경우 ‘,’로 구분하세요

메일 제목

전송 취소

메일이 정상적으로 발송되었습니다
이용해 주셔서 감사합니다.

닫기

경제 · 금융공기업
[공공기관 INSIDE]무보 “수출 위기 타개책 찾자”...중소·중견기업과 원탁회의

이인호 사장 "현장과 접점 강화"





한국무역보험공사는 수출 위기 타개책을 찾고자 중소·중견기업 CEO들과 원탁회의를 열었다고 30일 밝혔다.

이번 회의는 지난해 ‘사상 최초 수출 6,000억 달러 달성’, ‘2년 연속 중소기업 수출 1,000억 달러 달성’ 등 수출호조에도 불구하고, 올해 1월 반도체 수출 급감, 경상수지 흑자 7개월 만에 최저 등 수출 부진이 현실화되면서 불확실한 수출환경에 처한 중소·중견기업의 어려움을 해소할 수 있는 특단의 수출 위기 타개책을 찾아보고자 마련됐다.

회의에는 무역보험을 이용하고 있는 펜코, 볼빅 등 혁신형 중소·중견기업 12개사가 함께 했다.

무보는 이번 회의에서 무역보험 애로사항이나 제도 개선 등 중소·중견기업의 현장 목소리를 신속하게 제도에 반영하기로 했다. 올해 초 무보 사장으로 취임한 이인호 사장은 “중소·중견기업이 당면한 위기를 슬기롭게 헤쳐 나갈 수 있도록 수출활력 제고와 혁신성장 지원에 무역보험공사가 앞장서겠다”고 강조했다.



이인호(왼쪽 일곱번째)한국무역보험공사 사장과 중소·중견기업 CEO들이 30일 종로구 무보 본사에서 혁신기업 원탁회의를 열고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사진제공=한국무역보험공사


무보는 올해 중소·중견기업 지원목표를 55조원으로 증액(전년 대비 12.2% 증가)하고 △중소기업 단기수출보험료 할인폭 확대(30%→35%) △주력·신흥시장 진출 특별지원(지원가능한도 최대 2배까지 확대) △영세 수출기업 보증한도 무감액 연장(1년간) 등 총력 지원방안을 시행 중이다.

이 사장은 “이번 회의는 수출환경 악화에 직면한 중소·중견기업의 의견을 직접 듣고 현장의 목소리를 업무에 반영하기 위한 의미 있는 자리”라며 “앞으로도 현장과의 접점 강화를 통해 중소·중견기업의 어려움을 선제적으로 파악하고 기업들이 체감할 수 있는 제도 개선이 이뤄지도록 최선을 다하겠다”고 밝혔다.
/강광우기자 pressk@sedaily.com
< 저작권자 ⓒ 서울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경제부 강광우 기자 pressk@sedaily.com
주요 뉴스
2020.06.02 12:15:52시 기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