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종목 시세보기

서울경제

이메일 보내기

보내는 사람

수신 메일 주소

※ 여러명에게 보낼 경우 ‘,’로 구분하세요

메일 제목

전송 취소

메일이 정상적으로 발송되었습니다
이용해 주셔서 감사합니다.

닫기

문화 · 스포츠스포츠
신치용 신임 선수촌장 "얼룩진 선수촌, 지도자 인성교육으로 정화"

"새벽 훈련하는 모습보니 책임감

선수가 무시당하는 문화 없앨것

적정 수준의 합숙 훈련은 필요"

신치용(오른쪽) 신임 선수촌장과 정성숙 신임 부촌장이 11일 기자간담회에서 포부를 밝히고 있다. /연합뉴스




“지도자 시절에 13~14년 동안 태릉선수촌을 경험했습니다. 지금의 상황을 바꾸기 위해서는 무엇보다 지도자들에 대한 교육이 필요하다고 봅니다.”

‘배구 코트의 제갈공명’에서 국가대표 선수촌장으로 변신한 신치용(64) 신임 선수촌장은 성폭력 등 비위로 어수선한 체육계에 체계적인 ‘지도자 교육’이 절실하다는 주장을 펼쳤다. 신 촌장은 11일 충북 진천의 국가대표 선수촌에서 열린 취임 기자간담회에서 “(지난 7일) 선수촌장으로 선임된 뒤 어제(10일) 저녁에 들어와 하룻밤 자고 오전5시에 일어났다. 새벽부터 운동을 준비하는 선수들을 보고 더 무거운 책임감을 느꼈다”고 밝혔다. 이어 “이곳 선수촌에서도 부끄러운 일이 벌어졌던 만큼 성폭력 등 각종 비위를 묵과하지 않겠다. 무엇보다 훈련 방법과 인성, 올바른 리더십 등 지도자들에 대한 교육이 중요하다고 본다. 그래야 선수들이 마음 편히 운동할 수 있는 환경이 만들어질 것”이라면서 “선수들이 무시당하고 존중받지 못하는 문화를 없애겠다”고 강조했다. 이제 막 선수촌을 둘러보고 선수들과 상견례를 한 터라 구체적인 방안을 내놓지는 못했지만 동석한 정성숙(47) 부촌장도 신 촌장과 의견을 공유한 만큼 ‘변화하는 선수촌’의 첫걸음은 다양한 형태의 지도자 교육이 될 것으로 보인다.

배구 대표팀 감독으로 2002부산아시안게임 금메달·2010광저우아시안게임 동메달 등을 지휘한 신 촌장은 프로배구 삼성화재의 왕조를 이끌었고 2017년 12월까지는 제일기획 스포츠구단 부사장도 지냈다. 신 촌장은 엘리트 위주였던 스포츠 패러다임의 전환을 꾀하며 소년체전을 폐지하려는 정부의 움직임에 대해 “개인 의견으로는 계속 존재해야 한다고 본다”고 반대 입장을 밝혔다. 또 선수촌 합숙 축소에 대해서도 “우리 선수들은 외국 선수들에 비해 신체조건이 밀리는 만큼 강인한 체력과 정신력을 위해서는 적정 수준의 합숙은 필요하다”는 의견을 내놓았다.



2000년 시드니올림픽 여자 유도 동메달리스트인 정 부촌장은 “15년 만에 선수촌에 들어오게 됐다. 현장의 얘기를 들어보면 예전과는 다른 요즘 선수들의 생각을 지도자들이 못 쫓아가는 느낌을 받는다. 선수촌의 규칙과 규정을 재정비하고 지도자들부터 훈련과 지도에 전념할 수 있는 분위기를 만들 수 있도록 소통하겠다”고 했다.

한편 체육회는 이날 선수촌 한편에 선수인권 상담실을 열었다. 유승민 국제올림픽위원회(IOC) 선수위원과 상담사 1명 등이 근무하면서 폭력·성폭력 등 각종 고충을 상담한다. 사건 발생 때는 피해자의 신변을 보호하고 즉각적인 신고 절차도 진행한다. 유 위원은 “선수촌은 선수와 지도자 등 1,000명 넘는 인원이 지내는 곳이다. 이런 곳이 마련돼도 찾아오는 사람이 없으면 무용지물이라 격의 없이 방문해 대화할 수 있는 공간으로 만드는 게 도전 과제”라며 “일단 선수들 동선에 맞춘 최적의 장소에 상담실을 마련했고 방음 등의 환경은 갖췄다. 전문 인력도 더 채용해 철저하게 선수들을 위한 공간으로 자리 잡게 할 것”이라고 말했다.
/진천=양준호기자 miguel@sedaily.com
< 저작권자 ⓒ 서울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주요 뉴스
2020.07.08 17:58:26시 기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