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종목 시세보기

서울경제

HOME  >  오피니언  >  피플

美조지아 주지사, 투자유치단 이끌고 이달말 방한

브라이언 켐프 미국 조지아주지사가 이달 말 투자유치단을 이끌고 한국을 방문한다.

12일(현지시간) 외신에 따르면 켐프 주지사는 이달 22~28일 조지아주 경제개발부 대표단과 함께 방한해 조지아주에 투자를 고려하는 기업들과 면담하고 이낙연 국무총리도 만날 예정이다. 지난해 11월 중간선거에서 당선된 그는 주지사로서 첫 해외 방문지로 한국을 선택했다.

켐프 주지사는 현재 조지아주에서 최소 113개의 한국 시설이 9,000여명의 주민에게 일자리를 제공하고 있다며 한국과의 관계를 계속 발전시키기를 희망한다고 밝혔다고 AP가 전했다. 그는 이날 기자회견에서 “지난 12개월 동안 한국 기업으로부터 20억달러(약 2조3,700억원) 이상의 투자를 유치했다”며 “이들 기업은 타의 추종을 불허하는 노동력, 최고 수준의 비즈니스 환경, 일자리 창출을 환영하는 문화 때문에 조지아주를 선택했다”고 말했다./노현섭기자 hit8129@sedaily.com


<저작권자 ⓒ 서울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XC
이 기사를 공유하세요.

이메일 보내기

보내는 사람

수신 메일 주소

※ 여러명에게 보낼 경우 ‘,’로 구분하세요

메일 제목

전송 취소

메일이 정상적으로 발송되었습니다
이용해 주셔서 감사합니다.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