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검색

이메일 보내기

보내는 사람

수신 메일 주소

※ 여러명에게 보낼 경우 ‘,’로 구분하세요

메일 제목

전송 취소

메일이 정상적으로 발송되었습니다
이용해 주셔서 감사합니다.

닫기

서경스타TV·방송
'호텔 델루나' 이다윗, 여진구와 팽팽한 대립각 예고..극강의 긴장감 UP
배우 이다윗이 대체불가 존재감을 입증했다.

사진=tvN ‘호텔 델루나’




어제(11일) 방송된 tvN 토일드라마 ‘호텔 델루나’(극본 홍정은, 홍미란 / 연출 오충환, 김정현 / 제작 스튜디오드래곤, 지티스트) 10회에서는 이다윗(설지원 역)과 여진구(구찬성 역), 조현철(산체스 역)의 과거 인연이 밝혀졌다.

이날 방송에서는 설지원(이다윗 분)이 연쇄 살인범이라는 것이 공개됐다. 그는 살인을 타인에게 뒤집어씌운 후 비릿한 미소를 짓다가도 캔 뚜껑에 자신의 손이 살짝 베일 때면 신음소리를 내며 아파하는 등 다중인격적인 모습으로 긴장감을 높였다. 특히 이다윗은 살인범의 섬뜩한 모습을 섬세하게 그려내며 안방극장에 충격을 더했다.

이어 회상 장면에서는 설지원과 산체스의 사연이 공개됐다. 과거 유학시절 산체스 때문에 한 여학생이 자살을 했다고 설지원이 거짓 소문을 낸 것. 설지원은 그에 그치지 않고 진실규명을 원하는 산체스에게 뻔뻔하게 대응하는 것은 물론 두려워하는 산체스에게 “힘내. 난 그래도 우리 산체스는 산다에 배팅했거든”이라고 해맑게 말해 시청자들을 충격에 빠트렸다.

그런가 하면 구찬성(여진구 분)과의 관계에도 궁금증을 증폭시켰다. 유학시절 악랄하게 산체스를 괴롭히던 설지원이 구찬성과 만난 후 유학 생활을 접고 돌연 한국으로 돌아가버린 것. 또한 그는 자신을 미행하던 사람이 구찬성이라고 착각해 의미심장한 미소를 지어 보이며 안방극장의 온도를 뜨겁게 달궜다.



양면의 모습을 연기하는 이다윗은 짧은 등장에도 불구하고 분위기를 압도하는 절제된 감정 연기와 다크 카리스마로 안방극장에 긴장감을 선사하고 있다. 또한 선한 듯 하면서도 갑작스럽게 돌변하는 태도와 표정 등 소름 끼치도록 리얼한 연기로 극의 몰입도를 높이고 있다.

이처럼 어둡고 섬뜩한 캐릭터를 군더더기 없이 소화해내고 있는 이다윗의 활약은 매주 금, 토 밤 9시 tvN ‘호텔 델루나’에서 만나볼 수 있다.

/김주희기자 sestar@sedaily.com
< 저작권자 ⓒ 서울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서경스타팀 김주희 기자 sestar@sedaily.com
주요 뉴스
주소 : 서울특별시 종로구 율곡로 6 트윈트리타워 B동 14~16층 대표전화 : 02) 724-8600
상호 : 서울경제신문사업자번호 : 208-81-10310대표자 : 이종환등록번호 : 서울 가 00224등록일자 : 1988.05.13발행 ·편집인 : 이종환
인터넷신문 등록번호 : 서울 아04065 등록일자 : 2016.04.26발행일자 : 2016.04.01
서울경제의 모든 콘텐트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는 바, 무단 전재·복사·배포 등은 법적 제재를 받을 수 있습니다.
Copyright ⓒ Sedaily, All right reserved

서울경제를 팔로우하세요!

서울경제신문

텔레그램 뉴스채널

서울경제 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