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검색

이메일 보내기

보내는 사람

수신 메일 주소

※ 여러명에게 보낼 경우 ‘,’로 구분하세요

메일 제목

전송 취소

메일이 정상적으로 발송되었습니다
이용해 주셔서 감사합니다.

닫기

정치국회·정당·정책
이총리 "YS, 역사의 매듭 매듭 결단으로 풀었다"

■김영삼 전 대통령 서거 4주기 추모식

"병상에서 남긴 '통합과 화합' 당부 기억"

"정치가 분열과 갈등을 키워서는 안돼"

"YS 덕목 따르는 게 진정한 존경·추모"

이낙연 국무총리가 22일 오전 서울 동작구 국립현충원 현충관에서 열린 ‘김영삼 전 대통령 4주기 추모식’에서 추모사를 하고 있다./연합뉴스




이낙연 국무총리는 22일 김영삼 전 대통령 서거 4주기를 맞아 “병상에서 후배들에게 남겨주신 ‘통합과 화합’의 당부를 기억한다”며 “정치가 분열과 갈등을 키우지 말고, 통합과 화합의 길을 찾는 게 대통령님에 대한 진정한 존경과 추모”라고 강조했다.

이 총리는 이날 오후 서울 동장구 국립현충원에서 열린 김 전 대통령 4주기 추모식에서 추도사를 통해 정치권에 이같이 호소했다.

이 총리는 이 자리에서 김 전 대통령이 생전 민주화를 위해 숱한 희생과 헌신을 했던 점을 기억하면서 “김 전 대통령이 보여줬던 지도자의 덕목을 오늘 다시 생각해야 한다”고 말했다.

이 총리는 김 전 대통령에게 배워야 할 덕목으로 신념과 용기, 결단 그리고 배려와 친화를 꼽았다.

이 총리는 “독재 권력이 무슨 짓을 해도 ‘닭의 목을 비틀어도 새벽은 온다’고 말씀하셨다”며 “그 말씀은 국민의 가슴 가슴에 민주화의 희망을 심어주었다”고 말했다. 이어 그는 “그런 신념으로 역대 대통령 가운데 처음으로 4·19 묘소에 참배했고, 5·18을 민주화운동으로 처음 인정하셨다”며 “다른 많은 업적도 그런 신념의 토양 위에서 싹트고 자랐다”고 덧붙였다.

남다른 용기를 가졌기에 살해 위협과 가택 연금, 의원직 제명 등을 겪고도 흔들리지 않았던 일도 회상했다.

이 총리는 “대통령님의 용기 있는 저항은 부마 민주항쟁의 불을 지폈고, 18년 유신독재를 무너뜨렸다”며 “대한민국이 서울의 봄을 잃었을 때, 대통령님은 목숨을 건 단식으로 민주화 세력을 하나로 묶었다”고 말했다.



22일 오전 서울 동작구 국립현충원 현충관에서 열린 ‘김영삼 전 대통령 4주기 추모식’에서 이낙연 국무총리, 문희상 국회의장 등의 참석자들이 묵념하고 있다./연합뉴스


22일 오전 서울 동작구 국립현충원에서 이낙연 국무총리가 손명순 여사에게 인사를 하고 있다./연합뉴스


“전폐엔 단호, 국민에겐 온화했다”

이 총리는 김 전 대통령이 “역사의 매듭 매듭을 결단으로 풀어내셨다”며 하나회 해체, 금융·부동산 실명제, 공직자 재산공개, 조선총독부 청사 철거 등 김 전 대통령 생전 업적을 기렸다.

또 이 총리는 “독재세력과 그들의 적폐에는 단호하셨지만, 국민과 이웃에게는 온화하셨다”고 김 전 대통령을 회상했다. 이 총리는 “퇴임 후에도 비좁은 옛집에서 낡은 가구를 쓰셨고, 이웃들과 운동이나 식사를 함께하며 어울리셨다”며 소탈했던 면모를 추억했다.

이 총리는 “저희들은 대통령님을 흠모하지만, 대통령님을 닮을 수는 없다는 것을 잘 안다”며 “그래도 후배들에게 남긴 통합과 화합의 당부를 기억한다”고 말했다.

마지막으로 이 총리는 김 전 대통령이 생전 몸소 실천한 ‘통합과 화합’ 정신을 따를 것을 강조하면서 추모식을 함께 한 손명순 여사의 건강을 기원했다.
/정영현기자 yhchung@sedaily.com
< 저작권자 ⓒ 서울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정영현 기자 yhchung@sedaily.com
초생달과 바구지꽃과 짝새와 당나귀가 그러하듯이
그리고 또 '프랑시쓰 쨈'과 도연명과 '라이넬 마리아 릴케'가 그러하듯이
기자채널로 이동
주소 : 서울특별시 종로구 율곡로 6 트윈트리타워 B동 14~16층 대표전화 : 02) 724-8600
상호 : 서울경제신문사업자번호 : 208-81-10310대표자 : 이종환등록번호 : 서울 가 00224등록일자 : 1988.05.13발행 ·편집인 : 이종환
인터넷신문 등록번호 : 서울 아04065 등록일자 : 2016.04.26발행일자 : 2016.04.01
서울경제의 모든 콘텐트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는 바, 무단 전재·복사·배포 등은 법적 제재를 받을 수 있습니다.
Copyright ⓒ Sedaily, All right reserved

서울경제를 팔로우하세요!

서울경제신문

텔레그램 뉴스채널

서울경제 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