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종목 시세보기

서울경제

HOME  >  사회  >  사회일반

길 잃은 강아지 '토순이' 잔혹하게 밟아죽인 20대 징역 8개월 선고

  • 김진선 기자
  • 2020-01-22 10:29:48
  • 사회일반
길 잃은 강아지 '토순이' 잔혹하게 밟아죽인 20대 징역 8개월 선고
숨지기 전 토순이 모습

주인이 놓친 반려견을 잔혹하게 죽인 20대 남성에게 법원이 1심에서 실형을 선고했다.

22일 서울서부지법 형사1단독 이승원 판사는 동물보호법 위반·재물손괴 혐의로 구속기소된 정모(28) 씨에게 징역 8개월을 선고했다.

정씨는 지난해 10월 9일 오전 서울 마포구 망원동의 한 주택가에서 주인이 잃어버린 ‘토순이’를 잔인하게 죽이고 사체를 유기한 혐의(재물손괴·동물보호법 위반)를 받는다.

정씨는 ‘토순이’가 자신을 피해 도망치다 막다른 길에서 짖기 시작하자 화가 나서 범행한 것으로 조사됐다. 사체로 발견된 ‘토순이’는 머리가 심하게 훼손된 상태였다.

검찰은 징역 1년6개월을 구형했다.

재판부는 “피고인은 토순이를 주인 잃은 개로 생각하고, 자기가 키울 생각으로 잡으려다가 저항하자 죽였다”며 “범행 수법이 매우 잔혹하고 생명을 경시하는 태도가 여실히 드러났으며, 범행 동기도 비난의 여지가 크다”고 말했다.

이어 “기존에 폭력 범죄로 여러 번 처벌받은 전력이 있고 누범기간 중에도 자숙하지 않고 범행을 저질렀으며, 피해자와 가족들도 엄벌을 탄원하고 있어 실형 선고가 불가피하다”고 덧붙였다.

다만 “범행을 시인하고 반성하는 태도를 보이는 점, 미리 계획한 범행은 아닌 것으로 보이는 점 등을 고려했다”며 양형 이유를 설명했다.

/김진선기자 sestar@sedaily.com


<저작권자 ⓒ 서울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D
이 기사를 공유하세요.

이메일 보내기

보내는 사람

수신 메일 주소

※ 여러명에게 보낼 경우 ‘,’로 구분하세요

메일 제목

전송 취소

메일이 정상적으로 발송되었습니다
이용해 주셔서 감사합니다.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