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종목 시세보기

서울경제

HOME  >  국제  >  정치·사회

텐센트, 신종코로나 사망자 2만4,000여명 표기 논란…네티즌 "실제 데이터 아니냐"

  • 추승현 기자
  • 2020-02-07 11:34:34
  • 정치·사회
텐센트, 신종코로나 사망자 2만4,000여명 표기 논란…네티즌 '실제 데이터 아니냐'
텐센트가 운영하는 웹페이지에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현황을 다룬 유행병 상황판에 사망자가 2만4,589명으로 표기돼 있다. / 사진=타이완뉴스 캡처

중국 최대 종합 인터넷 회사인 텐센트(Tencent)가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신종코로나) 사망자 수를 2만4,000여명으로 올렸다가 수정한 것과 관련, 의혹이 가라앉지 않고 있다.

대만의 영문 뉴스매체 타이완 뉴스는 5일 ‘텐센트, 우한 바이러스 실제 사망자 수 우연히 유출’이라는 제목으로 텐센트가 운영하는 포털사이트 큐큐닷컴에서 신종 코로나 사망자 수를 중국 정부의 발표보다 90배 이상 높은 수치로 발표했다고 보도했다.

보도에 따르면 텐센트는 지난 1일 오후 11시 39분께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현황을 다룬 ‘유행병 상황판(Epidemic Situation Tracker)’ 웹페이지에서 확진자 15만4,023명, 사망자 2만4,589명, 의심환자 7만9,808명, 퇴원자 269명으로 표시했다.

중국 정부는 이날 오전 확진자 1만1,791명, 사망자 259명이라고 발표한 바 있어 이와 비교해 텐센트의 수치와는 크게 차이가 난다. 이후 텐센트에는 중국 정부가 공식 발표한 수치로 변경돼 있다.

텐센트에 중국 정부 발표와 다른 수치가 올라온 것은 이번이 처음이 아니다. 이후에도 세 차례 정도 비슷한 표기 오류가 발생했다가 정부 공식 발표 수치로 변경되는 일이 반복됐다고 보도됐다.

앞서 신종 코로나가 확산되기 시작하면서 중국 정부가 확진자와 사망자 수를 축소 발표하고 있다는 의혹이 퍼졌기 때문에, 일부 네티즌들은 단순 표기 오류가 아니라고 의심하고 있다. 같은 숫자가 반복되거나 0이 하나 더 들어간 것이 아니라 확진자, 사망자, 의심환자, 퇴원자 4개 항목에서 모두 다른 숫자가 다르게 표기될 수 있냐는 것이다.

일부 네티즌들은 텐센트가 실제 데이터와 가공된 데이터 등 두 개의 데이터 세트를 파악하고 있고, 실수로 상황판에 실제 데이터를 표기한 것 같다는 주장을 펼치고 있다. /추승현기자 chush@sedaily.com


<저작권자 ⓒ 서울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XC
이 기사를 공유하세요.

이메일 보내기

보내는 사람

수신 메일 주소

※ 여러명에게 보낼 경우 ‘,’로 구분하세요

메일 제목

전송 취소

메일이 정상적으로 발송되었습니다
이용해 주셔서 감사합니다.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