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종목 시세보기

서울경제

이메일 보내기

보내는 사람

수신 메일 주소

※ 여러명에게 보낼 경우 ‘,’로 구분하세요

메일 제목

전송 취소

메일이 정상적으로 발송되었습니다
이용해 주셔서 감사합니다.

닫기

국제정치·사회
푸틴 "국민 건강 우선" 장기집권 개헌안 국민투표 연기
25일(현지시간) 러시아 국민들이 모스크바의 한 술집에서 블라디미르 푸틴 러시아 대통령의 연설 방송을 시청하고 있다. 코로나19가 확산되자 이날 푸틴 대통령은 다음달 22일로 예정된 헌법개정안 국민투표를 연기했다./모스크바=AP연합뉴스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의 급속한 확산으로 블라디미르 푸틴 러시아 대통령의 장기집권을 위한 헌법개정 국민투표가 연기됐다.

25일(현지시간) 월스트리트저널(WSJ)은 코로나19 발발 이후 처음으로 이날 공식 연설에 나선 푸틴 대통령이 이 같은 방침을 밝혔다고 보도했다. 푸틴 대통령은 TV로 생중계된 대국민 특별담화에서 국민투표로 표시될 개헌안에 대한 국민의 의견을 중시하지만 최고의 우선순위는 국민의 건강과 생명·안전이라고 강조했다. 개헌안에 대한 새 국민투표일은 전문가들이 추후 결정할 것이라고 푸틴은 덧붙였다.

당초 다음달 22일 실시될 국민투표에서는 대통령 연임제한 규정을 무력화하는 개헌안이 다뤄질 예정이었다. 개헌안이 채택될 경우 푸틴 대통령은 6년 임기의 대통령직을 두 번 더 유지할 수 있다. 앞서 푸틴 대통령은 지난 1월 중순 연례 국정연설에서 전격 개헌을 제안했으며, 러시아 상하원은 이 개헌안을 승인했고 헌법재판소 역시 합헌 판결을 내렸다.



푸틴 대통령은 또 이날 대국민담화에서 코로나19 확산 추세를 늦추기 위해 다음주를 유급 휴무기간으로 정한다고 발표했다.

이날 러시아에서는 처음으로 코로나19 사망자가 발생했다. 현지 언론에 따르면 모스크바에서 각각 73세, 88세 고령환자 2명이 코로나19 양성 판정을 받은 후 사망했다.

/곽윤아기자 ori@sedaily.com
< 저작권자 ⓒ 서울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국제부 곽윤아 기자 ori@sedaily.com
주요 뉴스
2020.05.26 15:05:25시 기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