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종목 시세보기

서울경제

이메일 보내기

보내는 사람

수신 메일 주소

※ 여러명에게 보낼 경우 ‘,’로 구분하세요

메일 제목

전송 취소

메일이 정상적으로 발송되었습니다
이용해 주셔서 감사합니다.

닫기

산업경제단체
코로나19 위기에도 특허출원은 ‘대폭 증가’
삼성전자가 코로나19가 한창이던 4월 출원한 단말기 간 통신 특허 모습. /사진제공=특허청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사태에도 국내 기업들의 특허 출원은 오히려 증가세인 것으로 나타났다.

7일 특허청은 올해 1~4월 국내 특허 출원 수는 6만5,499건으로 전년 동기 대비 2.9% 증가했다고 밝혔다. PCT(특허협력조약) 국제 특허출원은 5,899건으로 같은 기간 12.6% 늘었다.



2015~2019년 국내 특허 출원과 PCT 국제 특허 출원 증가율이 각각 0.6%, 6.7%였는데 코로나19 기간 동안 되레 국내외 특허 출원이 더 활발해진 것이다. 특허 출원 증가를 견인한 주체는 대기업으로 전년 동기 대비 9.8% 늘었다. 중소기업 출원 건수도 6.6% 증가했다. 외국인과 국내 개인은 각각 0.5%, 0.2% 하락했다. 마찬가지로 PCT 국제 특허출원의 증가도 대기업(21.0%)과 중소기업(6.5%)이 주도한 것으로 나타났다.

현성훈 특허청 정보고객지원국장은 “어려운 여건 하에서도 우리 기업들이 선제적인 지식재산 투자에 나선 것은 매우 고무적인 일”이라며 “우리 기업들이 특허 등 지식재산을 무기로 세계시장을 선점할 수 있도록 적극 지원해 나갈 것”이라고 말했다.
/박호현기자 greenlight@sedaily.com
< 저작권자 ⓒ 서울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주요 뉴스
2020.07.06 17:03:45시 기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