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종목 시세보기

서울경제

이메일 보내기

보내는 사람

수신 메일 주소

※ 여러명에게 보낼 경우 ‘,’로 구분하세요

메일 제목

전송 취소

메일이 정상적으로 발송되었습니다
이용해 주셔서 감사합니다.

닫기

부동산아파트·주택
전세 11억·매매 18억...잠실 갭투자 살아나나

엘스 119㎡도 전세가율 64%로

중개업소에 갭투자 문의 잇달아





‘전세 11억원, 매매 18억원.’

서울 아파트값 바로미터 가운데 하나인 송파구 잠실 일대에서 매매가가 내림세를 타는 가운데 전세가는 꾸준히 오르면서 ‘전세가율(매매가 대비 전세가 비율)’이 상승하고 있다. 사정이 이렇다 보니 잠실 일대에서 갭 투자가 다시 살아나는 것 아니냐는 분석까지 나오고 있다.

21일 국토교통부 실거래가에 따르면 지난 15일 잠실 대장 아파트 ‘엘·리·트(엘스·리센츠·트리지움)’ 중 하나인 리센츠 전용 84.99㎡가 11억원에 전세 거래됐다. 전세가가 슬금슬금 오르면서 현재 전세 호가는 9억5,000만원에서 11억원 사이에 형성돼 있다. 열흘 전 해당 단지의 동일 평수가 18억원에 매매됐다는 점을 고려하면 전세가율이 61%에 달한다. 전세보증금을 떠안을 경우 7억원가량만 있으면 갭 투자가 가능한 셈이다. 이 단지 매매 호가는 17억5,000만~20억원 수준이다. 리센츠 전용 84㎡의 전세가율은 올 1월 실거래 기준 46~58% 수준이었다.



이 같은 상황은 잠실 지역의 다른 아파트 단지에서도 포착된다. 리센츠 아파트 바로 옆 단지인 엘스 전용 119.93㎡의 경우 이달 들어 전세가 14억원에 거래됐다. 매매는 21억9,000만원에 손바뀜이 이뤄졌다. 전세가율이 64% 수준이다. 올 1월만 해도 해당 단지 동일 평형의 전세가율은 50%대 중반이었다. 송파구 신천동 파크리오아파트도 전용 84.9㎡가 5월 15억4,000만원에 매매됐고 같은 평형이 8억5,000만원에 전세 거래돼 전세가율이 55%를 기록했다. 1월에는 전세가율이 50%대 초반에 머물렀다.

한국감정원 통계를 들여다봐도 송파구 아파트 전세가율은 오르고 있다. 통계에 따르면 올해 송파구 아파트 전세가율은 1월 46.95%, 2월 47.72%, 3월 47.88%, 4월 48.16%로 꾸준히 상승했다. 매매가가 떨어지고 전세가는 계속 오르면서 나타나고 있는 현상이다. 중개업소에는 갭 투자 문의전화도 늘고 있다.

함영진 직방 빅데이터랩장은 “다주택자가 규제지역에서 주택을 매매할 경우 양도세가 중과되고 보유세 부담도 높다. 또 실거주 목적이 아닌 단기거래에 대해서는 세금이 무겁게 매겨진다”며 “전세가율 자체가 높아졌지만 갭 투자는 신중해야 한다”고 조언했다.
/양지윤기자 yang@sedaily.com
< 저작권자 ⓒ 서울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주요 뉴스
2020.07.15 06:30:28시 기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