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종목 시세보기

서울경제

이메일 보내기

보내는 사람

수신 메일 주소

※ 여러명에게 보낼 경우 ‘,’로 구분하세요

메일 제목

전송 취소

메일이 정상적으로 발송되었습니다
이용해 주셔서 감사합니다.

닫기

증권M&A·IPO
[시그널] 다음소프트, 분사 20년만에 IPO…연내상장 기대

2000년 다음커뮤니케이션에서 분사, 설립

AI, 빅데이터 기술력 앞세워 특례상장

주관사 한국투자증권





다음커뮤니케이션(현 카카오(035720))에서 분사한 다음소프트가 설립 20년만에 기업공개(IPO)에 나선다.

22일 투자은행(IB) 업계에 따르면 다음소프트는 이날 한국거래소에 코스닥 상장을 위한 예비심사를 청구했다. 상장예정주식수 539만4,170주의 12% 가량인 65만주를 공모할 계획으로 상장주관사는 한국투자증권이다. 심사를 무사히 통과할 경우 하반기 중 공모에 돌입, 연내 상장이 가능할 것으로 관측된다.

다음소프트는 금융·공공·유통·제조·미디어·통신 등 다양한 사업군에 인공지능(AI) 기반 빅데이터 분석 서비스를 제공하는 회사다. 다음커뮤니케이션의 사내벤처로 설립됐으며 2000년 분사했다. AI가 데이터 수집, 분석, 보고서 작성까지 모든 것을 대신해 주는 ‘인공지능 리포트(AI Report)’의 개발 및 상용화에 성공했으며, 인간 개개인의 행태를 모델링하고 이를 통합해 사회현상을 재현할 수 있는 ‘디지털 트윈(Digital Twin)’ 기술을 개발, 현재 부산시와 세종시의 스마트시티 구축에 참여하고 있다.





지난해 매출 163억원, 영업손실 3억원을 기록했으나 높은 기술력을 기반으로 코스닥 특례입성을 추진한다. 지난 4월 이크레더블과 나이스디앤비로부터 각 AA, A등급을 받아 기술성 평가를 통과했다. 지난해 말 기준 최대주주는 창업자인 김경서 전 대표(지분율 34.39%)이며 모태회사인 카카오와 KDB산업은행이 지분율 10.58%로 2대주주다. 과거 벤처펀드 등을 통해 투자한 미래에셋대우의 지분율도 5.01%로 높은 편이다.
/김민석기자 seok@sedaily.com
< 저작권자 ⓒ 서울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주요 뉴스
2020.07.13 17:19:56시 기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