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종목 시세보기

서울경제

이메일 보내기

보내는 사람

수신 메일 주소

※ 여러명에게 보낼 경우 ‘,’로 구분하세요

메일 제목

전송 취소

메일이 정상적으로 발송되었습니다
이용해 주셔서 감사합니다.

닫기

오피니언피플
‘허블’ 낳은 전설의 女천문학자, 새 우주망원경에 이름 새기다

나사, 10억弗짜리 프로젝트에

'낸시 그레이스 로먼'명칭 부여

천문학계 '62년 유리천장' 깨져





‘허블우주망원경의 어머니’ 낸시 그레이스 로먼(사진)이 미국 항공우주국(NASA·나사)에서 추진하는 차세대 우주망원경에 이름을 새긴다.

21일(현지시간) 미 워싱턴포스트(WP) 등에 따르면 나사는 10억달러(약 1조2,357억원) 이상 투자한 대형 프로그램 명칭에 지난 2018년 생을 마감한 여성 천문학자 로먼의 이름을 붙이기로 했다. 우주망원경에 여성의 이름을 붙인 것인 나사 창설 이후 62년 만에 처음이다.

로먼은 1959년 나사의 공간천문학 파트 초대 책임자로 부임한 후 우주망원경의 필요성을 주창하며 허블망원경 제작을 주도한 전설적인 인물이다. 1960년대부터 우주망원경의 필요성을 역설한 그는 1970년대 허블망원경 제작을 위한 운영위원회를 만들어 정부 예산을 따내기 위해 의회를 설득, 관련 예산을 따내는 데 성공했다. 이후 수차례 설계 수정과 발사 연기 등의 과정을 거친 끝에 1990년 45억달러(약 5조5,714억원)가 투입된 허블망원경을 지구궤도에 올릴 수 있었다. 이러한 그의 노력에 1998년까지 에드 웨일러 허블망원경 수석과학자는 로먼을 ‘허블망원경의 어머니’라고 불렸다.



미국의 천문학자 하이디 하멜 박사는 “여자라는 이유로 차별받는 게 당연하던 시절 나사에서 최초의 여성 천문학 책임자 자리까지 오른 로먼의 이름을 차세대 우주망원경에 붙이는 것은 너무나 적합하다”고 평가했다. 1958년 나사가 설립됐을 때만 해도 연구소에 여자 화장실이 없고 여성들은 연구 발표회와 학술모임에 참가하지 못했을 정도로 등 천문학계에서 여성들은 끊임없이 차별과 싸워왔다고 WP는 전했다.

원거리 행성 탐색과 암흑 에너지, 우주의 진화 등을 연구하기 위해 올해 중반 발사할 예정인 ‘낸시 그레이스 로먼 우주망원경’은 허블우주망원경보다 우주를 넓게 관찰할 것으로 나사는 기대하고 있다.
/박현욱기자 hwpark@sedaily.com
< 저작권자 ⓒ 서울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주요 뉴스
2020.07.04 07:48:27시 기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