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검색

이메일 보내기

보내는 사람

수신 메일 주소

※ 여러명에게 보낼 경우 ‘,’로 구분하세요

메일 제목

전송 취소

메일이 정상적으로 발송되었습니다
이용해 주셔서 감사합니다.

닫기

산업기업
[별별시승]639마력 도로위 레이싱카···액셀 밟자 부드럽게 야수본능

■벤츠 'AMG GT63 4매틱+'

AMG GT63 S 4매틱+ 4-도어 쿠페/사진제공=벤츠 코리아




“따다닥 따다다닥”

경기도 용인 AMG 스피드웨이의 서킷을 달리는 메르세데스-벤츠 ‘AMG GT63 S 4매틱+4도어 쿠페’ 특유의 엔진음이 가슴을 뛰게 한다. ‘팝콘 튀기는 소리’로 유명한 벤츠 AMG GT63의 배기사운드는 스포티한 감각을 강렬하게 한다. AMG GT 4-도어 쿠페는 프리미엄 고성능 브랜드 메르세데스-AMG가 독자 개발한 모델이다. 뛰어난 기능들과 스포티한 스타일에 레이싱 기술까지 융합한 정통 스포츠카다. 특히 첫번째 4-도어 스포츠카인 GT63 S 4매틱은 ‘도로 위의 레이스카’라는 별명을 갖고 있으며 가격은 약 2억5,000만원에 달한다.

AMG GT2-도어 쿠페/사진제공=벤츠 코리아


기자는 최근 경기도 용인 AMG 스피드웨이에서 GT63 S 4매틱을 시승했다. 기존 AMG GT 쿠페 모델을 베이스로 4도어 버전으로 발전시킨 모델이다. 외관부터 스포츠카 분위기가 뿜어져 나왔다. 볼록한 표면과 근육질 차체, 낮은 루프와 기다란 보닛, 전면을 장식하는 대형 AMG 파나메리카 그릴은 육중하면서도 날렵한 이미지를 구현했다. 지면에 가깝도록 낮게 설계된 전면부는 AMG 특유의 ‘샤크 노즈’ 형상을 자아냈고, 측면의 프레임 없는 창문과 뒤로 길게 완만한 곡선을 그리며 뻗은 루프라인은 클래식한 쿠페 디자인을 보여줬다. 추가된 뒷좌석은 GT 고유의 라인을 손상하지 않으면서도 여유로운 공간을 제공해 높은 실용성을 제공했다.

AMG GT63 S 4매틱+ 4-도어 쿠페 실내사진/사진제공=벤츠 코리아




차량에 올라타자 12.3인치 고해상도 디스플레이로 이루어진 와이드 스크린 콕핏, 새로운 ‘슈퍼스포츠’ 계기판 디스플레이가 눈에 띄었다. 군더더기 없이 달리기에 적합할 뿐 아니라 편리한 위치에 버튼이 놓여 있었다.

서킷에 차를 올렸다. 처음에는 미숙한 경험 탓에 다른 시승자들과 거리가 벌어지는 듯 했다. 하지만 가속 페달을 밟고 속도를 높이자 신형 모델에 탑재된 AMG 4.0리터 V8 바이터보 엔진이 힘을 발휘하며 차이를 좁혔다. 운전을 잘 못해도 엔진의 도움을 받아 쭉쭉 뻗어 나가는 느낌이랄까. 이 엔진은 최대출력 639마력, 최대토크 91.7kg·m의 폭발적인 힘을 자랑한다. 서킷의 경사면에 접어 들었다. 차체가 한쪽으로 쏠리면서 불안감이 엄습했다. 이때 첨단기술이 발휘됐다. ‘리어-액슬 리미티드-슬립 디퍼렌셜’ 이 그것. 레이싱카에 주로 적용되는 이 기술은 한쪽 바퀴가 과도하게 미끄러지는 것을 제어해주면서 균형과 움직임을 잡아주는 기능이다. GT63 S 4매틱은 서킷에서의 시승 내내 강력한 질주본능과 더불어 부드러운 세단 같은 편안함을 동시에 선물했다.
/박시진기자 see1205@sedaily.com
< 저작권자 ⓒ 서울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주소 : 서울특별시 종로구 율곡로 6 트윈트리타워 B동 14~16층 대표전화 : 02) 724-8600
상호 : 서울경제신문사업자번호 : 208-81-10310대표자 : 이종환등록번호 : 서울 가 00224등록일자 : 1988.05.13발행 ·편집인 : 이종환
인터넷신문 등록번호 : 서울 아04065 등록일자 : 2016.04.26발행일자 : 2016.04.01
서울경제의 모든 콘텐트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는 바, 무단 전재·복사·배포 등은 법적 제재를 받을 수 있습니다.
Copyright ⓒ Sedaily, All right reserved

서울경제를 팔로우하세요!

서울경제신문

텔레그램 뉴스채널

서울경제 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