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검색

이메일 보내기

보내는 사람

수신 메일 주소

※ 여러명에게 보낼 경우 ‘,’로 구분하세요

메일 제목

전송 취소

메일이 정상적으로 발송되었습니다
이용해 주셔서 감사합니다.

닫기

서경스타가요
트와이스 컴백 타이틀곡은 'Alcohol-Free'···新 서머송의 탄생
트와이스 / 사진=JYP엔터테인먼트 제공




그룹 트와이스가 새로운 서머송 '알콜-프리(Alcohol-Free)'로 전 세계를 열광시킨다.

소속사 JYP엔터테인먼트는 31일 트와이스 공식 SNS 채널에 신보 '테이스트 오브 러브(Taste of Love)'의 콘셉트를 엿볼 수 있는 앨범 트레일러와 트랙리스트를 게재하고 컴백 분위기를 한층 뜨겁게 달궜다.

트랙리스트에 따르면 새 앨범에는 타이틀곡 '알콜-프리'를 비롯해 '퍼스트 타임(First Time)', '스캔들(Scandal)', '컨버세이션(Conversation)', '베이비 블루 러브(Baby Blue Love)', 'SOS' 그리고 지난해 12월 발표한 디지털 싱글 '크라이 포 미(CRY FOR ME)’의 영어 버전까지 총 7곡이 수록된다.

타이틀곡 '알콜-프리'는 JYP엔터테인먼트 대표 프로듀서 박진영이 작사, 작곡, 편곡을 맡았고 작곡가 이해솔이 편곡에 참여해 완성도를 높였다. '알콜-프리' 이외에 이번 앨범에 수록된 신곡 작사는 전부 트와이스 멤버들이 담당해 눈길을 끈다. 다현은 3번과 6번 트랙 '스캔들(Scandal)', 'SOS' 두 곡의 노랫말을 완성해 남다른 감성을 표현했고 지효, 사나, 나연이 각각 '퍼스트 타임', '컨버세이션', '베이비 블루 러브'를 단독 작사했다. 또 히트곡 메이커 멜라니 조이 폰타나(Melanie Joy Fontana), 글로벌 걸그룹 리틀 믹스(Little Mix)의 멤버인 제이드 설웰(Jade Thirlwall), 트와이스의 '섀도우(SHADOW)'와 '스트로베리(STRAWBERRY)', 아이유의 '셀레브리티(Celebrity)', 오마이걸의 '돌핀(Dolphin)' 등을 작업한 클로이 라티머(Chloe Latimer), 수많은 히트곡을 프로듀싱한 '듀스' 이현도 등 국내외 유수의 작가진이 지원사격해 명반을 예감케 한다.



트와이스 / 사진=JYP엔터테인먼트 제공


앨범 트레일러에는 한여름날의 음악 축제 같은 기분 좋은 에너지가 담겨 '트와이스표 뉴 서머송'에 대한 기대를 수직 상승시켰다. 남미 해변을 떠올리게 하는 사운드 위에 석양을 배경으로 춤을 추거나 꽃잎으로 칵테일을 만드는 모습으로 청량한 여름 분위기를 물씬 풍겼고, 원형 탁자에 둘러앉아 축배를 드는 장면은 트와이스의 고유 수식어 '예쁜 애 옆 예쁜 애'를 다시 한번 상기시켰다. 또 '라이크 어 드링크 메이드 오브 허니(Like a drink made of honey)', '메이크스 더 홀 월드 브라이트 앤드 써니(Makes the whole world bright and sunny)'라는 문구로 매혹적인 낭만을 선사했다.

'알콜-프리'는 올여름을 더욱 뜨거운 정열의 계절로 장식하고, 2018년 7월 '댄스 더 나이트 어웨이(Dance The Night Away)'와 2020년 6월 '모어 앤드 모어(MORE & MORE)'를 잇는 또 하나의 '스테디셀러 서머송’으로 자리매김할 전망이다. 트와이스는 6월 9일 오후 6시 이번 타이틀곡의 음원과 뮤직비디오를 공개하고, 이틀 뒤인 11일 오후 1시(미국 동부 시간 0시)에는 새 미니 앨범 '테이스트 오브 러브'를 정식 발매한다.

또 오는 9일(현지 시간) 방송되는 미국 NBC의 대표 프로그램 '엘렌 드제너러스 쇼'에 출연해 '알콜-프리'의 첫 무대를 선보이고 전 세계 팬들과 만난다. 'K팝 대표 걸그룹' 트와이스의 새 퍼포먼스에 열렬한 기대가 쏠리고 있다.

/추승현 기자 chush@sedaily.com
< 저작권자 ⓒ 서울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 관련태그
#트와이스
주소 : 서울특별시 종로구 율곡로 6 트윈트리타워 B동 14~16층 대표전화 : 02) 724-8600
상호 : 서울경제신문사업자번호 : 208-81-10310대표자 : 이종환등록번호 : 서울 가 00224등록일자 : 1988.05.13발행 ·편집인 : 이종환
인터넷신문 등록번호 : 서울 아04065 등록일자 : 2016.04.26발행일자 : 2016.04.01
서울경제의 모든 콘텐트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는 바, 무단 전재·복사·배포 등은 법적 제재를 받을 수 있습니다.
Copyright ⓒ Sedaily, All right reserved

서울경제를 팔로우하세요!

서울경제신문

텔레그램 뉴스채널

서울경제 썸